'특강'에 해당되는 글 2건

특강? 이것저것 하는 곳보다는 하나라도 꾸준히 하는 곳으로… :: 2014.01.13 08:00

태권도 사범이 알려주는 좋은 태권도장(무술 도장) 고르는 방법 (8)


주위를 둘러보면 뜻밖에 도장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 아이는 어느 도장에 보내야 할까? 대부분은 주위 어머니들(입소문)을 통해 정보를 얻거나 자녀의 친구가 다니고 있는 곳에 보내기 마련이다. 입소문을 통해 도장을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지만, 직접 아이들을 지도하는 일선 도장의 사범으로서 우리 학부모들이 좀 더 현실적이고 현명하게 도장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정리해본다.




골프, 승마, 요트, 플라잉 디스크, 스태킹(컵쌓기) 등등.



어떤 운동이든 하나를 꾸준히 하고 그것에 다년간 익히게 되면 실력이 늘기 마련이다. 한 종목만 잘 파고들어도 기초체력이 향상되고 운동기능이 살아난다. 그렇게 발달한 신체능력의 향상은 자신감을 키워주고 자신감은 곧 리더십으로 발전한다. 리더가 되면서 겸손함을 배우고 규칙을 익히면서 스포츠맨십(예절)을 배울 것이다. 태권도뿐만 아니라 모든 스포츠가 갖는 순기능일 것이다.


하지만 운동을 이것 조금 저것 조금 하게 된다면 제대로 하는 것이 하나도 없을 것이니 신체적 발달은 물론 내면적인 기반도 튼튼하게 쌓아내기 어렵지 않을까 싶다.


일부 도장에서 태권도와 무관한 플라잉 디스크(원반) 날리기를 하기도 하고 집중력 운운하며 컵 쌓기를 하기도 한다. 심지어 골프나 승마를 하는 곳도 여럿 봤다. 도장에서 이것저것 경험하게 해준다고 좋아하는 부모도 있겠지만, 그것이 과연 그만큼의 효과가 있을지도 생각해봐야 한다.


결론적으로 본다면 도장에서 운영하는 그런 특강 프로그램은 뭐 하나라도 깊이 있게 들어갈 수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태권도만 지도하던 사람들이 수박 겉핥기식으로 배워온 것을 가지고 특강이라는 이름으로 아이들에게 가르치겠지만, 그들 중 깊이있게 공부해서 가르치거나 전문적인 기능을 갖춰서 가르치는 사람을 나는 본 적이 없다. 골프와 승마 같은 귀족(?)스포츠로 학부모를 현혹하지만, 그것은 맛보기 수준에 지나지 않을 것임이 불 보듯 뻔하다.


우리 아이 도장에서는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해서 아이들 주말만 기다려요. 주객이 전도되었음을 알아야 한다. 다양한 스포츠를 원한다면 태권도장보다는 요즘 많이 생겨나고 있는 유소년 스포츠 클럽 같은 곳에 보내는 것이 더 시설도 좋고 전문적으로 가르칠 수 있을 것이다.


특별 수업 한두 가지를 꾸준히 하는 곳을 찾아라.



이것저것 닥치는 대로 특별수업을 운영하는 도장이 있는 반면, 한두 가지를 꾸준하게 해나가는 도장도 있다. 예를 들면 방학마다 줄넘기한다든지 여름마다 수영교실을 연다든지, 주말마다 축구교실을 한다든지… 뭘 하더라도 꾸준히 하는 곳은 대부분 그 도장의 사범이 그 분야에 관심을 두고 자격증을 따거나 꾸준히 연습하며 준비를 했을 가능성이 크다.


다른 사람에게 맡기는 시스템이라면 꾸준히 운영하기도 어려울 것이고 오래간다는 것은 그만큼 가르칠 수 있는 프로그램이나 기능이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것저것 시시때때로 특강을 하는 도장 보다는 하나를 하더라도 꾸준히 해나가는 도장을 더 신뢰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방학에는 수련시간표를 잘 구성해야 한다. :: 2009.01.12 22:28

우리 도장은 방학이면 수련시간표가 완전히 바뀐다.
평소에는 마지막부가 9:30인데 방학에는 6:00 정도로 앞당겨진다.
중고일반부 수련생이 많이 늘었었는데 이번 방학에 저녁 6:00로 바꾸는 바람에 절반가까이 줄어 버렸다.
학원 시간과 맞지 않아 방학 때 쉬는 수련생, 쉬다가 다시 오려고 했던 수련생 등...
이번 방학 시간표 때문에 적어도 15명 이상은 손해를 봤다.
금액으로 따진다면 적어도 150만원은 족히 손해를 본 것이다.

짧게 생각해서 15명이지 그 수련생들이 다님으로써 생기는 홍보효과, 수련시간의 활력 등 멀리까지 생각하면 그 손해는 더욱 커진다.

이번 방학에 수련시간표를 짜면서 가장 실패한 부분은 중고일반부의 시간이 너무 빨랐다는 것이다.
내 도장이 아니라서 그런지 일찍 퇴근하려고 시간표를 무리하게 잤나 보다.
6:00가 아니라 7:30정도만 되었어도 괜찮지 않았을까 싶다.

지난 방학에는 새벽반이 있었는데 이번에 새벽반을 없앤것도 좀 영향을 미쳤다.
학원 시간과 겹치는 수련생들은 새벽반을 이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겨울방학과 여름방학의 시간표가 달라야 했다.
겨울방학에는 아침과 저녁에 추우니 낮에 수련시간을 좀 몰아 놓고, 여름방학에는 낮에 더우니 오전과 저녁에 시간을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이었다.

하지만 이번 방학에 느낀 것은 날씨와는 무관하게 학원시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태권도장 시간을 기준으로 다른 시간을 조정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시간 외에 남는 시간에 태권도장에 오는 것이 대세이기 때문이다.

그런면에서 볼 때 새벽반은 꼭 필요해 보인다.

새벽반이라 해서 일어나기 아주 힘든 시간은 아니고 경험으로 미루어볼 때 아침 7:00~7:30 정도가 적당하다.
새벽반의 장점은 시간이 없는 수련생들을 흡수할 수 있고, 게을러지기 쉬운 방학 때 생활패턴을 유지시켜 준다는 것이다.
다만 지도자가 힘들 뿐이다.
힘들지만 지도자도 부지런해지고 활용할 수 있는 시간도 늘어난다.

이번에 새벽반을 없앤 것은 예전에는 가장 많은 수련생이 몰리던 새벽반에 지난 방학에는 불과 5~6명만이 출석해서 고생한 것에 비해 소득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나 편하자고 그랬던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 크게 깨닳았다.
다음 방학부터는 새벽반을 꼭 다시 만들어야 겠다.

다음 방학(2009년 여름방학)에는 아래와 같이 수련 시간을 구성해볼까 한다.

1부 07:20~08:20
2부 09:30~11:00
특강 01:00~02:30
3부 04:00~05:00
4부 05:30~06:30
5부 08:30~09:30


이렇게 구성하면 몸은 좀 피곤하겠지만 수련 시간으로 인한 수련생 이탈은 최대한 막을 수 있을 듯 하다.

1부 07:20~08:20
7시에 체육관에 도착하면 되고 바로 차량 운행을 나가면 된다.
8:30부터 수업을 시작하는 학원도 있기 때문에 20분으로 시간을 조절했다.

2부 09:30~11:00
7:20분에 오지 않는 수련생은 9:00에도 못 올 가능성이 크다.
그런 수련생들은 방학의 자유를 만끽하기 위해 늦잠을 잘 자는 스타일이라 보면 된다.
그러니 아예 9:30 정도로 늦추고 그 사이에 아침식사를 하면 될 것이다.
2부 수업을 마친 후 잠시 쉬고 점심식사를 하면 된다.

3부 04:00~05:00
오후 부터 생활하던 패턴이 바뀌었기 때문에 피곤하다.
중간에 비는 시간에 낮잠을 자는 것도 괜찮다.
부족한 것이 있다면 혼자 수련하기에도 좋은 시간이다.
유치원 마치는 시간이 대략 3:00~3:30이니 4:00정도가 적당한 것 같다.

4부 05:30~06:30
방학에나 평시에나 꼭 필요한 어정쩡한 타임이다.

5부 08:30~09:30
일반부 수련생이 직장에서 돌아와 저녁먹고 운동하러 오기에 적합한 시간이 아닌가 싶다.
마치고 나서 집에 가면 드라마도 볼 수 있다. -_-;
낮에 수련하지 못한 초등부 수련생들도 흡수할 수 있다.
마지막 부는 지역, 도장 수련생의 특성에 따라 정말 잘 조절해야 한다.

위의 수련시간은 어디까지나 주관적인 견해이고, 내가 있는 도장을 중심으로 계획한 것이다.
지역마다 수련생들의 생활패텅이 많이 다르니 잘 감안해야 한다.
또 나의 경우 혼자서 운행과 수업을 모두 하기 때문에 쉬는 시간, 차량 시간을 감안해야 했다.
지도자가 둘 이상이라면 한 두 타임 더 넣는 것이 좋을 것이다.

원래 이번 방학에 2부와 3부 사이에 3~4시간 비는 시간을 특강 시간으로 활용하여 수련생을 좀 끌어 모으려고 했었는데 게으름과 휴식의 욕구 때문에 거의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체력적 자신이 있거나 지도자가 둘 이상이라면 그 비는 시간을 더욱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방학 때는 무료수강 시간이나 저렴한 비용을 받는 특강을 시간을 만들어 분명히 수련생을 더 확보할 수 있다.
지도자가 얼마나 부지런한가, 얼마나 계획을 잘 세우고 홍보를 잘 하느냐가 관건이다.
형제, 친구들을 데리고 함께 수련하러 오도록 유도하는 것과 태권도나 운동을 배우고자 계획했던 비수련층에게 기회를 주고 수련생확보로 이어갈 수 있다.

그 시간에 음악줄넘기 특강이나, 비만교실, 어머니 태권도 교실 등 다양하게 계획할 수 있을 것이다.

나의 경우 중간에 비는 시간에 학교 운동장에서 수련생들과 축구도하고 야구도하고 달리기도하고... 운동장에서 다양한 야외활동을 할 예정이었다.
그리고 토요일에는 친구와 형제, 부모님을 모시고와서 무료로 줄넘기 특강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계획만 짜고 지키지 못했다.

다음 여름방학에는 보다 치밀하게 계획을 짜서 철저히 지키도록 해야 겠다.
아자아자~

ps> 방학 때 수련시간표 변경이 어렵거나 머리가 아프다면 기존의 사간표에 새벽반 하나만 추가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라 여긴다.

  • 승객1 | 2009.01.13 02: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고민이 많으시겠네요.
    사실 올 방학 때까지만 해도 아들의 태권도학원에서는 방학 때는 시간이 당겨져서
    초등학생인 관계로 낮에 일찍 가서 수련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제 중학생에 올라가고보니 그렇게 하는 시간표가 오히려 수련시간과
    학원시간과 맞물리게 되어 고민이 되었는데..
    다행히 학원에서 변동없이 진행하고 있어..
    아들은 저녁 8시 30분에 수련하고 옵니다.

    특별히 운동하지 않기 때문에 걱정되었는데..
    시간표가 아들의 계획표에 잘 맞아 다행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아마도 아들의 태권도장에서도 중학생이 되는 수련생들이 많아서
    시간을 조절한 것 같습니다.

    어찌되었든 아들이 태권도 수련의 시간을 포기하지 않아도 되어서
    부모로서는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 강베드로 | 2011.12.28 09: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정든 태권도장에서 방학하며 수련시간을 6시로 당기는 바람에 못다니게 된 적이 있어 공감이 갑니다. 수련시간이 성인부의 경우 8시반이었는데 제 퇴근시간이 다섯시가 넘어 퇴근하므로 6시부에서는 도저히 운동할수가 없었거든요. 그렇다고 새벽반이 있는것도 아니어서 아쉬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