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관'에 해당되는 글 1건

태권도 등록 3월 신학기 보다는…… 연말을 노려라… . :: 2013.08.05 09:00


3월 입학식 날을 시작으로 학교에 적응 좀 시키고 보낸다고 4월 초까지가 태권도에 등록하는 입관이 가장 많은 시기로 볼 수 있다. 입학식을 하는 날에는 입학식이 끝나고 엄마, 아빠와 손잡고 학원을 쇼핑(?)하러 다닌다. 그래서 심하면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상담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좀 잘 되는 도장은 입학식 날 하루에 30명씩 들어오기도 한다.

이렇게 한꺼번에 입관이 몰리면 좋은 점도 많다. 친구 사귀기가 좋고 수업을 진도를 같이 나갈 동기들이 생긴다. 지도자로서도 띄엄띄엄 입관하는 것보다 이렇게 비슷한 시기에 입관이 몰리면 지도하기가 수월하다.


하지만 여러 명이 같이 진도를 나가기 때문에 배움이 느려 뒤처지는 아이는 흥미를 잃기 쉽고 지도자는 한 무리에게 관심과 사랑을 공평하게 쏟기 위해 노력할 것이기에 내 아이가 한 번이라도 더 사범님의 지도를 받을 기회를 놓치게 되는 것이니 결과적으로 혼자 입관해서 교육을 받게 될 때보다 교육의 질은 떨어질 수 있다.


만약 12월이나 1월에 입관하게 된다면 신학기 때처럼 뭉탱이(?)로 들어온 것이 아니기에 사범님의 각별한 보살핌을 받고 자라날 것이고 3월 신학기에는 이미 기초과정은 마스터하고 도장에 적응도 끝난 상태일 것이다. 내 뒤로 들어오는 후배들을 맞이하면 되고 이미 다른 아이들보다 앞서 있기에 후배들이 많아지면서 자신감에는 탄력이 붙을 것이다.


도장마다 지도하는 방식이야 다르겠지만, 대부분 태권도 수업 시에 띠나 품새 별로 수업을 한다. 빨간 띠 그룹 지도하고 파란 띠 그룹 지도하고 초급자 그룹 지도 하고 하는 식으로 몇 개의 그룹으로 나누어서 지도하게 된다.  각 부마다 띠들이 섞여 있으니 그렇게 하는 곳이 많다. 그러니 흰 띠 그룹에 아이들이 많이 있으면 아무래도 배우는 처지에서는 질과 양적인 면에서 부족함이 발생하기 쉬운 것이다.


도장마다 환경이 다르니 딱 꼬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굳이 고르라면 입관이 많은 3월에 앞서 등록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다. 굳이 한 달을 꼽으라면 2학기 기말고사가 끝나는 시점이 가장 좋지 않을까 싶다. 방학 전에 도장 아이들과 가까워지고 방학 때는 도장의 각종 행사를 활용할 수 있으며, 새 학기가 시작되면 새로 들어올 많은 후배들을 기다리면 되니까….

  • 연지동사범 | 2013.08.22 14: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신없는 신학기에 입학을 해서 여기저기 알아보러 다니기 보다는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입소문과 발품을

    팔아서 찾아가는 도장처럼 믿고 보내기 좋은 곳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도장의 위치적 특성상 입관상담이

    많은 곳이라면 신학기 및 연말이 아니더라도 항상 입관문의로 정신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학부모님들의 자그마한 관심과 배려만 있다면 충분히 눈에 보여지는 도장의 모습이 아니라

    수업에 임하는 수련생들의 모습과 행동을 통해서 믿고 보내줄 거라는 확신에 지금까지 변함없는 지도철학

    으로 수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누구나가 할 수 있는 태권도 지도가 아닌 아무도 흉내 낼 수 없는 태권도

    지도가 되기 위해서는 나혼자만의 생각이 아닌 학부모님과 제자가 공감하고 신뢰하는 수업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을 가져 봅니다. 지역마다 학부모님들이 바라고 추구하는 것이 다를지라도 학부모님들에게

    인정받는 길은 수련생의 변화되는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