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단'에 해당되는 글 2건

'품'과 '단'이 다르지 않음에 문제가 있다. :: 2015.04.26 08:00

얼마 전 태권도계 일각에서 승품·단 심사를 완화하려고 움직이다 국기원의 제동에 걸려 무산된 일이 있다. 1품 심사의 필수 품새를 5장으로 하고 지정 품새는 1~4장을 보자는 것이다. 태권도장에 미취학 아동이 많다 보니 일부에서는 기준을 낮춰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품새 기준까지 낮춰가며 제대로 배우지도 못한 미취학 아동에게 승품 심사를 보내려고 하는 이유는 뭘까?'에서 출발한 고민은 '7살짜리가 5장까지 봐서 취득한 1품을 세월이 지난 다음 클릭 몇 번이면 1단으로 바꿔 주는 것은 온당한 일인가?'의 고민으로 바뀌었고 심사의 질적 문제를 다루기 전에 '품'의 권위가 '단'과 다르지 않음이 더욱 큰 문제일지도 모른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국기원 홈페이지에서 클릭 몇 번만 하면 '품'이 '단'으로 바뀌는데 굳이 뭐하러 '품'을 만들어서 그 많은 사람이 시간 낭비하고 돈 낭비하고 체계만 복잡하게 만들고 있는지 모르겠다.


유치원 때 태권도 배우며 춤추다 오면 나중에 단증이고 군에서 태권도 교육 시간에 편히 쉴 수 있고 공무원 시험에서는 가산점도 주는데 나이 차서 승단 심사 보는 사람들은 소위 말하는 호갱님(?) 되시겠다.


단증의 가치는 어쩌면 유품자와 유단자를 구분 짓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 지나가다 | 2015.04.27 16: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런 생각은 해본적이 없는데, 획기적인 관점이군요.. 구구절절한 설명이 없어도 잠시 생각해보니 수긍이가는 글입니다. 간결한 내용에 새로운 해석이라~ 멋집니다.

  • 연지동사범 | 2015.04.30 14: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1품과 1단은 태극1~8장까지를 다 습득하고 시연할 줄 알기에 선배로써 유품,유단자로써 당당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되어집니다. 자신이 허리에 걸친 띠의 색깔에 맞는 실력을 갖추지 못한다면 과연 선배로써 태권도인으로써 당당하게 말할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태권마루님의 글처럼 부끄럽고, 그런 과정을 당연시 하게 된 것이 지금의 무도계라는 것이 아쉽지만 그래도 묵묵하게 태극품새를 다 배우고 공인단에 응시할 실력을 충분히 갖추고 공인단 심사에 나가는 수련생과 지도를 게을리 하지 않는 지도자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한번더 반성하고, 저역시 부끄럽지 않은 지도자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

    • 태권마루 | 2015.04.30 16: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유급자 과정을 다 배우고 유품자가 되어야 합니다. 나이가 어려서 잘 못한면 다 배울 때까지 가르친 후에 응시하면 되는데 조급하게 심사를 보내려고 하기 때문에 품새라도 낮춰서 보게 하려는 것이지요.

  • 사범님~^^항상 열린생각과 틀을 깨고 누군가와 공유하려는 마음 더욱더공감합니다…
    저는 현재 해외에거주하고있고 수련을 하고있지않지만
    고국을떠나기전까지 사범생활을하며 마루사범님 많이 의지했습니다
    제마음가짐과 능력이부족하다판단되어 짧은사범생활을마치고 막무가내로 서울로상경했던날이 떠오르네요 기득권자에게 도전아닌 의견을발표했던날이…
    마루사범님! 마음속으로 많이응원하고있습니다
    힘내시고 항상 건승하십쇼!!
    오사카 에서……

    • 태권마루 | 2016.02.04 17: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고맙습니다. 요즘 글이 뜸하지만, 꾸준히 뭔가를 남기고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공인 승품·단심사시 지도자 참고사항 :: 2008.02.23 18: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품·단심사는 수련생의 성취감, 학부모의 기대, 지도자의 자존심 등 각자의 입장이 연계되어 있는 만큼 민감한 부분이다.
태권도가 타 무도에 비해 심사비가 저렴하다고는 하지만 만만치 않은 것이 사실이고, 도장의 이미지에도 영향을 미친다.
다른 지역은 잘 모르겠지만 부산의 경우 두 달에 한 번씩 승품·단심사가 있다.
보통 심사 대상자들을 선별하여 훈련시키는데 4주 정도를 투자한다.
한 달 전부터 토요일마다 일종의 보충수업을 시키는 것이다.

경력이 오래된 지도자들이야 심사에 이골이 나있기 때문에 따로 작성해 두지 않아도 제 때 전달이 되지만 경력이 짧거나 깜빡증이 심한 사람들은 심사에 대비해 중요한 사항을 메모해두고 중간중간 점검해 보는 것이 좋을거라 여긴다.

■ 심사 대상자 지도 계획
- 심사 대상자들은 평소 품새 수업 시간에 신경써서 지도한다.
- 한 달 전부터 주말을 이용하여 보충 수업을 한다.
- 1주차 - 전체 품새를 하면서 기본 동작에 대한 설명, 발차기 연습법에 대한 설명
- 2주차 - 1 ~ 5장까지, 발차기와 겨루기 집중 훈련
- 3주차 - 6 ~ 각자 품새까지, 발차기와 겨루기 보충 훈련
- 4주차 - 품새 집중 훈련

- 충분한 실전 같은 연습만이 실제에서 실수를 유발하지 않는 다는 것을 인지시킨다.

■ 주말 특별(보충)수업 연습시 전달 사항
- 틀렸을 때 대처하는 방법에 대한 설명
- 겨루기 할 때 시간이 짧다는 것을 강조하여 적극적인 공격을 하도록 유도
- 기합과 시선에서는 감점을 받지 않아야 할 것을 지시
- 힘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수시로 강조, 모르거나 틀려도 일단 힘 있게 하도록

■ 심사전날
- 준비물에 대해 알려준다. (품띠, 속옷, 간식 및 점심, 따뜻한 옷차림)
- 틀렸을 때 대처하는 방법에 대한 설명
- 응심표 확인
- 학부모님들이 오실 시간을 말해 준다.
- 학부모님들의 연락처를 파악한다.
- 집합시간을 알려준다.

■ 심사당일
- 응심표 확인
- 유품자들의 띠가 품띠인지 확인한다.
- 속옷을 확인한다.
- 긴장하지 않도록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고, 용기(자신감)를 북돋워 준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