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은 태권도 사범의 명예를 지켜줘야 한다. :: 2015.11.04 09:00


중앙도장!

세계태권도 본부!

대한민국의 모든 태권도 사범의 꿈과 열정이

땀방울로 스며들어 태권도의 혼이 깃든 경기장!

그리하여 국기원은 명예로워야 한다.


모 사범님께서 말씀하시길

태권도의 권위는 '단'으로부터 나온다고 했다.

이제 그 권위는 태권도의 성지라는 국기원으로 인해 떨어질 위기에 처했다.


명예와 권위를 위해 노력하지 아니한 사람에게 어찌하여 특별한 기회를 주어야 하는가? 승단에서 불가피함이란 있을 수 없다. 수년 전 푸른 눈의 외국인은 양팔이 없음에도 각고의 노력 끝에 1단을 땄다.


국기원은 스스로의 위상과 태권도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이번 특별 심사를 철회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