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돌쩌귀, 작은돌쩌귀 :: 2015.01.05 09:00

금강 품새에 보면 '큰돌쩌귀' 동작이 있고 다른 품새에서도 '작은돌쩌귀' 동작이 있다. 말 뜻을 명확히 모르고 지내다 급 궁금해져서 찾아봤다. 

 

돌쩌귀 [명사]

문짝을 문설주에 달아 여닫는 데 쓰는 두 개의 쇠붙이. 암짝은 문설주에, 수짝은 문짝에 박아 맞추어 꽂는다. [비슷한 말] 문 돌쩌귀. <네이버 국어사전>

 

돌쩌귀는 경첩(Hinge)의 순 우리말로 문이 닫힐 때 뒷사람이 부딪치거나 손가락이 문틈에 끼지 않도록 문에 다는 쇠붙이. <한국경제 신문>

 

쉽게 생각하면 돌쩌귀는 한옥에 사용하는 재래식 경첩이다.

한글 돌쩌귀 = 한문 경첩 = 영문 흰지(Hinge)

 

굳이 차이점을 찾고자 한다면 돌쩌귀는 수짝이 달린 문을 들어서 떼어내기가 쉽다는 것이다. 계절이 바뀌면 창호지를 바르고 다시 달기 편하게 하기 위함이라 한다.

 

 

 

 

 

 

 

 

 

품새의 돌쩌귀 동작의 모양새와 유사하다.

 

참고 자료

http://cafe.naver.com/jangsuk/7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아하 | 2015.01.06 07: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하! 그렇군요. 몰랐던 사실에 감사드립니다.
    다시 돌아오셔서 기쁘다는 말씀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whitsnow8 | 2015.11.24 16: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십니까. 늘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금강 품새의 큰돌쩌귀에 대해서 여쭙고 싶은 것이 있어서 글 남깁니다.

    큰돌쩌귀 자세가 금강 품새에서 나올 적에 학다리금강막기 이후에 주춤서서 큰돌쩌귀, 그다음에 다시 회전하고서 주춤서서 큰돌쩌귀 순으로 나오게 되는데, 이러한 일련의 동작의 의미를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어릴적에 배우기에는 앞의 상대를 치는 공격이라고 배웠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보디훅과 같은 기술인데, 그렇게 생각하니 굉장히 태권도 기술로서는 이질적인 기술로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여기저기 알아보아도 시원한 대답은 듣지 못하였고, 본 사이트에서 내려받은 '태권도 기술 용어집'에서는 "공격 및 방어의 예비동작"이라고 하는데, 예비동작 후에 본동작 없이 예비동작으로 다시 잇는다는 부분 또한 저로서는 알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괜찮으시다면 자세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 태권마루 | 2015.11.25 02: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 역시 whitsnow8님과 같이 잘 모르거나 답답하거나 물어도 풀리지 않는 부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저도 이 부분과 관련한 명확한 근거는 없고 이래저래 찾아보고 참고하여 정리한 제 개인적인 견해를 남깁니다.

      큰돌쩌귀는 태권도 기본동작의 공격, 방어 동작이 아닙니다.
      특수품으로 분류된 동작입니다.

      기술용어집에서 특수품은 아래와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다음 기술을 연이어 하기 위한 일종의 예비 동작으로서 공격과 방어 기술을 동시에 하거나 사물의 모습 등을 모방한 특수한 자세이다."

      예전 국기원 홈페이지에서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공격과 방어의 기능을 행할 수 있는 동작이나 동작을 수행하기 위한 예비품, 그리고 체육적 기능(근력 향상, 가동범위 증가 등)을 내포한 품을 특수품이라 한다."

      특수품은 돌쩌귀, 바위밀기, 태산밀기, 날개펴기 같은 동작들입니다.
      모두가 특정 형상을 표현하는 자세입니다.

      바위밀기나 태산밀기, 날개펴기 동작으로 공격할 수 있을까요?
      방어할 수 있을까요?
      강하고 빠르게 한다면 가능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품새에서 이 동작들은 모두 느리게 이루어집니다.
      여기서는 체육적 기능으로 사용한다고 보는 거겠지요

      쉽게 보면 특수품은 특정 형상을 모방한 자세인데, 방어도 되고 공격도 되고, 이 둘을 동시에도 되고 예비 동작도 되는 만능인 겁니다.

      돌쩌귀에 대한 설명으로 아래와 같이 나와 있습니다.
      "공격 및 방어 기술을 연이어 하기 위한 예비 동작"
      "다음 동작을 준비하기 위한 예비 동작으로 사용"

      위의 내용으로 작은돌쩌귀는 어느 정도 설명이 됩니다.

      큰돌쩌귀 시 반대쪽 큰돌쩌귀 형태로 예비 동작을 만든 후 강하게 당기며 큰돌쩌귀가 들어갑니다.
      그러니 큰돌쩌귀가 예비 동작으로 쓰인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금강에서 큰돌쩌귀 후 360도 몸을 돌려 다시 큰돌쩌귀를 합니다.
      따라서 예비 동작으로 연이어 하게 되므로 현재의 기술용어집 내용만으로는 설명되지 않습니다.

      이는 기술 용어집에 큰돌쩌귀 기술(技術)이 제대로 기술(記述)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큰돌쩌귀는 특수품으로 본문 내용처럼 돌쩌귀 형상을 모방한 형태고 공격 기술임과 동시에 예비 동작이고 이와 동시에 방어 동작입니다.
      따라서 금강에서 몸을 돌리는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1. 학다리서기 금강막기 후 큰돌쩌귀에 들어갈 때 예비 동작으로 반대쪽 큰돌쩌귀를 하니 이때는 예비 동작이 됩니다.
      2. 발을 딛는 순간 돌려 지르는(보디 훅) 형태의 큰돌쭤기는 공격하는 순간입니다.
      3. 도는 과정은 날아오는 공격을 타고 돌며 피하는 동작으로 방어입니다. (아래 '응용'처럼 해석할 수도 있으나 특수품의 의미로 본다면 회피 동작으로 보는 것이 더 맞지 않을까 합니다.)
      4. 동시에 반대쪽 큰돌쩌귀가 들어가니 이때도 예비 동작이 됩니다.
      5. 회전력을 보태서 강하게 들어가는 큰돌쩌귀는 일격필살 공격입니다.

      ※ 응용
      1. 첫 번째 큰돌쩌귀 공격을 받고 밀려나는 상대를 힘을 가중하여 가격하기 위해 회전력을 살리며 따라간다.

      2. 회전력을 이용해 힘을 가중하고 거리를 조절하여 연이어 가격한다.

    • whitsnow8 | 2015.12.01 08: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친절한 답변 감사드립니다
      저는 태권도의 특수품은(사실 그 뿐 아니라 공격이나 방어라고 알기 힘든 동작들은) 다 잡기나 관절기라고만 생각해서 이해하려고 했었는데, 그러다 보니 단순히 잡아서 던져넘기는 기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첫번째 큰돌쩌귀가 공격이면서 다음 공격의 준비가 된다는 견해가 참신하면서도 반가운 부분입니다.
      글 작성하신지 거의 1년이나 지나서 여쭈어 본 데에도 이렇게 답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재미있는 글 많이 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보리건빵 | 2016.02.29 12: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최근에 강유류나 송도관의 형을 많이 찾아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돌쩌귀의 품은 전사경이나 발경을 이해하기에 아주 적합한 자세이기도 하고 일부에서는 비슷한자세에서 손목을 잡아꺽어 넘기는 유술기형태로 풀이한 것도 있더군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