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로 배우는 영어회화? 영어태권도? :: 2013.09.30 08:00

몇 년 전 강남을 중심으로 영어로 수업하는 예체능학원이 늘어나고 있다는 뉴스보도를 본 적이 있다. 그때 봤던 것이 아마 태글리쉬였던 것 같다. 딱 봐도 태권도와 잉글리쉬의 합성어다. 나는 영어에는 문외한이니 '대단하다. 좋은 아이디어다.'라고 생각만 하고 넘어갈 뿐이었다.


태글리쉬는 프랜차이즈 가맹점 상호고 태글리쉬 가맹점은 아니지만, 영어 태권도를 지향하며 간판으로 내거는 도장도 제법 있다. 언어교육이 신체활동과 어우러지면 효과가 좋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도 두말할 나위 없이 좋은 것이니 영어로 태권도를 지도하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여긴다. 이에 반감을 품는 사람은 태권도 종주국이 한국이라 외국에서도 오히려 한국어를 가르치려 하고 국제대회에서도 한국어로 하는데 국내에서는 이에 역행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2013.09.09 mookas.com 메인페이지 캡쳐


2013.09.09 대한태권도협회 자유게시판 캡쳐


영어 태권도의 대표주자인 태글리쉬를 살펴보자. 태권도 관련 사이트에 들어가면 심심치 않게 태글리쉬 지도자를 모집한다는 홍보 글을 볼 수 있다. 


태글리쉬 자격연수 프로그램 안내표


33만 원을 내고 1박 2일로 진행되는 연수를 받은 후 시험에 통과하면 태글리쉬 3급 자격증을 받을 수 있다. 말이 1박 2일 연수지 2일 차에는 시험만 치르고 1일 차 교육도 따져보면 8시간도 남짓이다. 8시간 영어로 지도하는 법 배우고 아이들을 가르칠 수 있다니…. 나는 초·중·고·대학까지 십수 년을 공부해도 외국인 만나면 한마디도 못하는데 말이다. 이 정도면 노벨상감 아닌가?


영어 태권도나 태글리쉬 자체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지 못해 언급하지 못하겠지만, 이것만 보면 태글리쉬 3급 지도자 자격증을 가진 사람이 태글리쉬 도장을 개관해서 홍보한다면 이건 손발이 오그라드는 일이 아닐까 싶다.


나야 원체 공부와는 담을 쌓았던 탓에 영어와 친하지 못하지만, 요즘 사람들 대부분이 기초회화 정도는 하던데 학부모가 사범의 어설픈 영어를 들으면 얼마나 비웃을까? 예전에 차량운행 하면서 뒤에 타고 있던 아이들에게 '포'가 영어로 뭔지 물으니 못 알아들어서 설명해주니 '아~ 포~얼~요?' 하던 게 생각난다. 요즘 아이들 학교에서도 학원에서도 원어민 강사가 수업하는 곳이 많아 버터 발음이 예사롭지 않은데 어설프게 영어 태권도로 공략하다가는 망신살 뻗칠 것이 분명하다.


히딩크가 선수 시절 그리 뛰어난 선수는 아니었지만, 우리는 그를 (감독으로는) 명장으로 기억하고 있다. 태권도를 좀 잘하지 못해도 태권도를 가르칠 수는 있다. 영어를 좀 못해도 꼬마들에게야 가르칠 순 있겠지…? 하지만 태권도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태권도를 가르칠 수 없듯이 영어 듣기도 제대로 못 하는 사람이 누구에게 말하기를 가르친단 말인가…! 


도장에서 능숙하게 영어를 구사하며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면야 영어학원보다 더 멋진 시스템이 될 수 있을 테니 영어 태권도 자체는 긍정적으로 바라보지만, 영어회화 한마디도 제대로 못 하는 사람이 영어 태권도 운운하는 걸 보면 도대체 무슨 용기인지 의문스럽다. 결국, 돌아온 부메랑에 맞을 것을 정말 모르는 걸까? 위와 같이 단기간에 딴 자격증만 가지고 하거나 동작 몇 개 영어단어로 바꿔놓고 영어 태권도 운운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심하게 얘기하면 그건 사기니까….


또한, (찰나의 시간이었겠지?)'네이버 검색 1위'라고 믿지 못할 주장을 하는 '태글리쉬'는 태권도+잉글리쉬라고 말하면서 태권도 단증도 없는 사람에게 지도자 자격증을 발급해서는 안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럴 거면 그냥 잉글리쉬 자격증을 발급해야지. -_-;


태글리쉬 관련 기사

태권도신문: [기자수첩]태글리쉬, 영어와 태권도를 동시에?

태권도신문: [반론보도문]태글리쉬에 관하여

무카스: 태글리쉬 외 무술 관련단체 허위광고…공정위 시정명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박진호 | 2013.12.08 14: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공감가는 내용입니다. 오너가 시키니 저도 어쩔수 없이 영어 태권도를 하는데요, 스트레스가 장난 아닙니다.
    상담하고 간 어머님이 계신데요. 왜 대한민국
    태권도에서 영어로 수업하냐고 하는 물음에 세계인의 무예이고 앞으로도 세계에서 주목 할 스포츠 이기에 거기에 맞는 프로그램을 개발 하며 수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설명은 했지만, 그 어머님이 존경스러웠습니다.
    발음만 따라서 읽는 영어라니 정말 한심합니다.ㅡㅡ
    어쩔수 없이 처자식을 먹여 살려야기에. 오늘도 영어단어
    연습을 합니다. ㅜㅜ

    • 태권마루 | 2013.12.08 18: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서로 물어 뜯는 경쟁이 심하다 보니 뭐라도 다른건 해야 겠고 어설프게 덤비다 보니 질은 떨어지는 것이고... 결국 태권도의 가치를 훼손 시키는 것은 사범들이지요.

  • 지나가는1인 | 2013.12.25 04: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태권마루님 글 정독하는 사람인데 막상 댓글은 처음남기네요.
    저 내용은 좀 웃긴게 사실 영어태권도는 앞으로 발전가능성이 있다 생각은 되지만 지금 중구난방식으로 생기는 영어태권도들은 일딴 첫번째로 사범들의 전문성이 결여된 상태에서 시작한다는것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느껴집니다. 1박2일 공부 그것도 실질적 8시간을 하고 간판달고 영업한다는것 자체가 어불성설이 아닌가 싶네요. 요즘이야 정통스타일의 태권도장들보다 변화되고 무언가 특색있어하려는 도장들 혹은 오도/변질된 도장들이 더 많다고 생각이 되는데 저런식으로 한다는건 결국 가맹하고있는 회사 밥값만 괜한 태권도인들이 가져다 주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1박2일에 33만원이라...

    • 태권마루 | 2013.12.26 19: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습니다. 영어태권도는 지도자가 영어를 능숙하게 한다면 상당히 경쟁력 있는 아이템입니다. 저렇게 배워서 안 된다는 것을 다들 알면서도 어려움을 타계하고자 모색하다 보니 언어 구사 능력이 미비하면서도 선택하게 되는 것이라 여깁니다.

  • 태권도사범 | 2014.01.12 23: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젠 하다하다 태권도를 영어로 가르치고 앉아있네ㅋㅋ
    태글리쉬 홈페이지 보니깐 정식적으로 태권도 한 사람도 아니고, 보니깐 태권도의 발전을 위해 만든게 아니라 자기 돈벌려고 하는 거 같던데... 태권도를 위해서 인지?, 영어능력향상을 위해 서인지?
    한간에는 태권도에 흥미를 느끼게 위해 영어를 태권도에 접목시킨거라고 하긴 하는데,,,
    이젠 사범도 토익시험성적보고 뽑겟네....

  • 진짜 무식하고 무지하고 답없는것들..
    다른나라에서는 태권도 종주국이 한국이라고 한글로 차렷 경려부터 시작해서 용어는 모두 한글로 하는데
    종주국 한국에서는 영어로 가르친데..
    완전 코메디아니냐?
    아무리 공부하고 영어배워봐야
    진짜외국인만나면 벙어리되는것들이..
    하여튼 호들갑과 극성은 타의추종을 불허하는나라.

  • 태권인 | 2015.11.25 15: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위에댓글단넘들은 새로운걸 받아들이지못하는 무식한것들이라고 스스로 티를내고있네요.
    원래 지가못하면 남하는게 배아파보인다는게 위에댓글단넘들한테 어울리는거같음.
    장점을 보지못하고 단점만 꼬집어말하는것밖에못하죠 ㅉㅉㅉ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