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까지만 하고 태권도 끊어요. :: 2013.09.09 08:00

차량운행을 하다 보면 아이들끼리 주고받는 대화 소리에 귀를 기울이게 될 때가 있다. 가족사나 경쟁 도장 이야기, 인근 학원의 트렌드, 아이들의 관심사 등등… 어느 날 A군과 B군의 이야기가 귀를 때렸다. 


A군: "너는 태권도 언제까지 할 거야?"


B군: "4월까지 하고 끊을 거야" (이때가 3월이었다.)


A군: "왜?"


B군: "엄마가 피곤하다고 태권도 끊으래"


대화를 듣자마자 B군을 설득해 봤지만 하기 싫은 눈치였다. 나중에 도장에 와서 B군의 어머님과 통화도 해보았지만, 몇 달 쉬어보고 보내겠단다. ㅠ.ㅠ B군이 내리고 나서 운전 도중에 나도 모르게 핸들을 쾅 때렸다. '왜 진작 말해 주지 않았을까?속으로 B군의 부모를 욕하기 시작했다.


도장에 아이들이 입관하고 퇴관하는 것이야 일상이지만, 이렇게 퇴관이 예고되는 상황을 알게 된다는 것은 참 힘 빠지면서도 열 받는 일이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 생각해보니 만약 부모가 얘기해줬다면…… 그러면 기분이 좀 나을까? 퇴관이란 미리 알아도 기분 나쁘고 통보 없이 갑자기 퇴관해도 기분 나쁘다. 입관하면 퇴관하지 않아야 기분이 좋다. ㅠ.ㅠ


'끊는다', '그만둔다'는 표현도 기분 나쁘다. '잠시 쉰다'로 바꿨으면 좋겠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연지동사범 | 2013.09.09 14: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학부모님들은 자주 이야기를 합니다. '우리 아이가 끈기가 없어요', '맨날 아이들에게 놀림 당해요'

    '제발 맞고 들어오지 않도록 강하게 지도해주세요''너무 내성적이에요','산만하고 장난이 심해요.' 라고 상담

    을 하면서 자주 나오는 이야기들이다. 그럴 때마 많은 지도자분들이 책임지고 지도하겠습니다. 믿고 맡겨

    주십시오라고 이야기를 하지만, 정작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지도자에 대한 믿음보다는 아이들의 이야기에

    먼저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적응기간에는 품새도 발차기도 겨루기도 격파도 많이

    하지 않기에 힘든 부분을 모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자신이 배우고 익혀야 하는 것이 하나둘씩

    늘어나면서 부터 흥미에서 지루함으로 지루함에서 귀찮음으로 바뀌어 가는 것을 많이 봅니다. 그 시기에

    지도자들의 관심과 자신이 스스로 해야 할일은 자신이 마무리를 하는 것이라고 지도하게 되는데, 왜? 학부모

    님들은 처음 상담하러 오셨을때 부탁한 것들에 대한 약속을 지킬려고 하는 사범에게 도움보다는 외면을

    하시는지 이해가 가지 않을때가 많이 있습니다. 습관의 무서움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그 무서움을 바꾸기

    위해서는 자신이 직접 노력하지 않으면 안된다는건 왜 생각하지 못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태권마루님

    처럼 힘들다고, 태극2장을 배우는 순간에 힘들다고 해서 상담전화를 많이 받습니다. 하지만 그럴때마다

    제가 할 수 있는 이야기는 하나입니다. '어머니 자신이 스스로 힘든 과정도 이겨낼 수 있도록 조금만 더 믿고

    맡겨 주십시오' 더 많은 부연설명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학부모님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즐겁게

    올 수 있는 도장 보다는 힘이 들지만 하나하나씩 태권도를 배우는 즐거움이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하는 것이

    라고 생각합니다. '스승님의 그림자도 밟지마라'란 옛이야기처럼 될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늘 당당하고 자신감

    있는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 노력하시는 태권마루님이시기에 지금당장은 학부모님들이 이해를 못하지만 시간

    이 지나면 지날수록 인정받고 존경받는 지도자가 되실거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전 공인단에 갔을때

    학부모님들에게 인정을 많이 받는경우가 많습니다. 억지로 보충수업을해서 만들어진 실력이 아닌 평소 수련

    을 통해서 실력을 키웠다는 것을 보여드릴때 그 수련생들이 2,3품까지 계속 수련을 하고 있습니다.

    힘내십시오 ^^ 태권마루님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했습니다.)

    • 태권마루 | 2013.09.09 22: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1장에서 비슷하게 연결되기 때문에 2장이 가장 쉬워야 하는데, 2장에서 힘들어 한다는 건 의외군요... 이건 품새가 아닌 다른 문제이거나 1장을 배우면서 어렵거나 힘들었던 것 아닐까요?

      보통 1~3장은 아이들이 어렵지 않게 따라 옵니다. 손날 막기와 옆차기가 나오는 4장부터가 어려워 지겠지요.

  • 연지동사범 | 2013.09.09 22: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마도 제가 미쳐 보지 못한 부분이 있었을 수도 있겠네요^^ 모든 것이 다 완벽한 사범이 될수는 없는 것이

    니까요. 태권마루님의 이야기처럼 저도 이번 기회를 토대로 제 수업 방식을 재검토 해보는 것도 좋을거 같

    네요^^ 서로가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서로에게 배우고 반성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비록 도장은 같은

    지역이 아니지만 태권도에 대한 열정만큼은 그 누구에게도 뒤쳐지지 않기에 항상 부끄러움 없는 지도자라고

    자신합니다.

    • 태권마루 | 2013.09.10 00: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연지동 사범님의 글에서는 늘 자아성찰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보이네요. 멋지십니다. ^^

  • 정사범 | 2013.09.23 15: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태권마루님 의견전적동의합니다 일장을 잘가르쳐놓ㅇ면 3장까지는 공짜죠 일장을 제대로 못하면 2-3장도 헤멜수밖에 없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