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전통의 도장?, 00동문 도장? 태권도 끝내는 아웃? :: 2013.03.27 13:00

요즘 태권도장은 음악 줄넘기, 축구, 야구, 수영, 인라인, 최근에는 골프에 심지어 마술까지…. 아침에는 등교 차량 운행에 주말에는 영화보기, 떡볶이, 삼겹살 파티, 각종 체험학습 등 태권도장에 태권도는 사라지고 온갖 잡기를 비롯한 종합 체육과 돌보미교실로 서서히 변모해가고 있다. 그에 발맞춰 도장 한쪽에 키즈카페처럼 놀이시설을 넣고 지하에는 인조잔디를 깔고 축구와 활쏘기, 미니 골프시설을 넣기도 한다.


제품과 콘텐츠의 질로 승부가 나지 않는다면 결국엔 시설과 서비스에서 밀려 자본이 부족한 도장은 문을 닫아야 할 것이다. 뉴스에서 맨날 떠들어대는 골목상권 붕괴니 동네 빵집 이야기가 태권도에도 똑같이 적용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의 결말은 끝내 무엇일까? 모두가 두려워하고 예상하고 있듯이 자본의 학원업 진출이다. 가정집만 한 상가에 운동용품 몇 개 갖춘 대부분 도장은 기업이 운영하는 대형 종합 스포츠 센터에 흡수되거나 그로 말미암은 경쟁력 약화로 끝내는 존립하기 어려워질 것이다.


일부에서 그것에 대비하기 위해 모임을 만들고 프랜차이즈를 만들고 해보지만, 내가 보기에 결국에는 잠식당하지 않을까 싶다. 그들이 모여서 하는 거라고는 태권도에 관한 연구가 아닌 어차피 기업에는 상대도 되지 않을 마케팅 연구나 재밌는 놀이에 관한 연구이기 때문이다.


아직은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있지만, 위기의식을 느끼게 되는 날에는 하나 둘 일어날 것이고 잘 되지도 않겠지만, 일단은 단합하기 시작할 것이다. 하지만 끝내 실패할 것이다.


우리는 하지 않는 게 없을 만큼 너무도 많은 것을 하며 우리의 영역을 벗어나 있으니, 자본이 시장의 원리에 따라 진입하는 당연한 것에 대해 대항할 최소한의 명분도 없기 때문이다. 대기업의 빵집 사업 진출을 정부에서 막아뒀다지만, 우리는 그럴 여지조차도 없다.


어느 경제 연구소에서 2020년쯤 사라질 업종으로 태권도장을 꼽았다던데, 틀린 말이 아닌 듯하다. 이대로라면 우리는 누구를 탓하지도 못하고 자멸하지 않을까 싶다. 다가올 예측 가능한 내일을 위해서라도 우리는 우리의 영역으로 돌아와 불필요한 경쟁을 삼가고 해야 할 일(태권도)을 하며 스스로의 가치와 목소리를 높여야 하지 않을까?


나는 그 누구 때문도 아닌, 우리 스스로 때문에 우리의 미래가 불투명해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소나무 | 2013.03.27 16: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저는 경남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고있는 젊은관장^^입니다
    태권마루님의 글을 읽는 순간 왜이리 가려운데을 시원하게 긁어주시는지... 아주 시원합니다^^
    저 또한 모임을 가보면 모두들 태권도 지도법 기술연구는 하지않고 밤새도록 마케팅 이야기만 하신답니다.
    그리고 요즘 학교앞에는 더욱 가관이죠~ 아이들이 학교을 마치고 운동장으로 걸어옵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사범은 얼른 아이에게 뛰어가 가방을 들어줍니다 그리고 차까지 온갖 알랑방구을 뀌가며 모시고 가 차에태웁니다 그모습을 지켜보던 학부모는 저 관장님 참 자상하시다 얘기합니다 이것이 요즘얘기하는 소위 비서마케팅이라 합니다(제가 붙인 이름입니다.^^)
    기가 차서 정말~ㅠㅠ 아침에는 신호앞에서 깃발들어주기, 하교시에는 비서마케팅... 태권도장에서는 태권도는 없고 아이 비위 맞춰가며 놀아주기~태권도장을 선택하는 주가 코흘리개 아이들의 젊은 어머니들이다보니 제자식을 떠받드는 모습이 참으로 좋아 보이나 봅니다. 하지만 정작 본질은 보지 못하고 달콤한 유혹에 제대로 앞을 보지 못한다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태권도의 위상과 본질은 점점 바닥을 쳐가고 있고 단순히 마케팅에만 열을 올리는 관장들이 호위호식하면서지금은 살고있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 없듯이 거짓교육은 언젠가는 들통 날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중 한 명입니다. (태권마루님 같은 분이 하시는 모임이 있다면 어디든지 달려갈텐데 아쉽네요~~~)
    가치관이 비슷한 분을 만난것 같아 기뻐서 두서없이 주절 주절 적어봅니다.^^ 항상 화이팅 입니다.

    • 누구나같음 | 2013.04.18 22: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전 전북에서 도장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쭈욱 눈팅만 하고 갔었는데 관장님의 '비서마케팅'이라는 말에 댓글이 달고 싶어져 이렇게 글을 쓰게 됐네요^^
      아이들이 운동장에 나오면 가방을 들어준다는말...제가 있는곳은 젊은 관장님이 교실로 들어가 아이들 가방을 들고 나오더군요,,, 그런 모습들을 지켜볼때마다 젊은분들이 어찌 저런 써비스로 승부를 걸려고하는지 많이 서글퍼 지던데...관장님쪽도 그런가봅니다^^
      저도 태권마루님 글을 보면서 초심을 잃지말자 하면서 바른 태권도를 지도하자 맘을 다잡는데 주위 관장님들은 그렇지 않더라구요,,, 다들 아침 차량운행에 놀이 태권도에... 일년 365일 태권도를 바탕으로 지도하는 저로써는 변해가는 태권도를 보며 서글퍼지기만 합니다... 무도정신은 다 어디로 간것인지ㅜㅜ
      여기계신 모든 관장님들 힘내시고 화이팅하세요~~^^

  • 연지동사범 | 2013.03.27 23: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지금 당장에는 여기저기서 도장 경영을 위해서 분주하게 뛰어다니기에 힘이 들고 자본력이 받쳐주는 한도내에서는 몇년간은 도장 운영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태권도장에 태권도가 없다는 것이 조금씩 학부모님들에게 인식이 되기 시작한다면 아마도 태권도를 제대로 가르치는 도장이 나타나기 시작한다면 형세는 역전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태권마루님의 이야기처럼 2020년에 나타날 태권도장의 위기는 지금부터 준비하고 반성하는 지도자에게는 위기가 기회가 될 것이며 반대의 경우 안일한 생각에 자기 자신을 망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지도자로써 모든 이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는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 오늘도 태권마루님의 태권도철학을 읽으면서 한번더 제 자신에 대한 반성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 인천 사범 | 2014.02.21 18: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굉장히 늦게 태권마루에 글을 보게됬네요...
    예전에 태권마루에서 굉장히 좋은 말들. 일리있는 말들을 많이 배워서 갔었는데..
    오랜만에 이 글을 보니..정말... 세상이 무서워 지고
    말 그대로... 비서 마케팅이라는 말이 많이 와닿는 그런 시대가 되버렸네요...
    아직도 체육관에서는 다른 프로그램을 찾으라고 하는데..
    도대체 또 프로그램을 어떻게 찾으라는건지..
    정말 이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언제 부터 태권도라는 운동과... 교육이...
    스포츠로 바뀌었는지요... 속상합니다.

    정통적인 태권도 교육 방식 하는 곳으로가고싶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