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관장님은 운전 기사! :: 2013.03.25 13:00

최근에 알게 된 사실인데, 우리 도장 부근에서 나를 제외한 모든 무술 도장들이 아침에 수련생들을 학교까지 태워다 주는 일을 하고 있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느낀 감정은 배신감과 태권도의 현실에 대한 개탄스러운 마음이었다. 알아보니 지긋한 나이에도 늘 도복을 입고 아이들을 직접 지도하시는 정통(?)성을 지킬 것만 같은 관장님은 이미 일대에서 가장 먼저 아침 운행을 하셨다 하고 나머지 도장들은 망설이며 하지 않고 있었는데 새로운 도장이 하나 들어서면서 아침 운행을 했던 것이 불씨가 되어 전체가 그리되었던 것이다. 


모르긴 몰라도 분명 누군가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안한 아이디어가 아니었을까? 초창기에는 차별성으로 인지도를 넓혀 소고기 묵었겠지? 하지만 남들이 잘하지 못하는 것으로 차별성을 두어야 하는데 누구 할 수 있는 것으로 차별성을 두려 하는 것은 오판이 아닐까? 금세 너도나도 뛰어들어 차별성은 없어지고 그냥 힘든 업무 하나만 더 늘린 꼴이 되는 것이다. 끝내는 회의를 통해 아침 운행을 하지 않기로 맞추고 학부모로부터 원망의 소리를 듣게 된다. 그러다 일부에서 슬그머니 시작하면 다시 전쟁은 시작되는 것이다.


도대체 태권도장에서 아이들 등교를 왜 시켜주고 있는 것일까?

세상이 흉흉해서? 맞벌이 부모가 바쁘니까? 제도가 뒷받침되지 않아서? 그렇다 하더라도 그것은 저학년이면 부모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고 익숙해지면 스스로 해야 할 일이지 어디를 봐도 태권도장에서 할만한 업무는 아닌데 말이다. 정말 필요하다면 부모들이 모여 봉고차라도 부를 텐데 말이다.


참 우스운 것은 이걸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자처했다는 것이다. 그것도 무료로 말이다. 그래놓고 그러한 현실에 또 스스로 자괴감에 빠져있다는 것이다.


참 난감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주변 도장들이 모두 하니까 나만 하지 않으면 도장에 타격이 크니 철학이고 뭐고 따라가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니 말이다. 그저 현실을 개탄하고 있을 수밖에…. 이럴 때는 협회 차원에서라도 좀 나서서 말려줬으면 좋겠다는 심정이다. 그만하고 싶어도 명분이 없어 그만하지 못하는 도장도 적지 않을 테니 말이다.


어쩌면 나중에 아이들이 이런 말을 하지나 않을까?


"태권도를 하면 자기 몸을 보호할 수 있어요. 태권도 6단의 경호원 보다 강한 관장님이 아침에는 학교까지 데려다 주시고 오후에 학교 마치고 데리러 오시고 저녁에 학원 마치고 태권도 마치면 집 앞까지 또 태워주시니까 나쁜 놈들이 가까이 올 틈이 없어요."


나는 도장 문을 닫더라도 끝끝내 아침 등교 차량 운행만큼은 하지 않을 것이다. 당장에는 수입에 타격을 입겠지만, 그것은 우리가 하지 말아야 할 일 중 하나라고 생각하며, 본인 스스로 태권도는 물론 자신의 가치를 떨어뜨려 결국에는 스스로를 옥죄는 족쇄가 될 것이로 생각한다.


의사와 약사 집단은 어쩌면 우리보다 더한 치열한 경쟁 속에 있지만, 정부 정책이나 기타 자신들의 이익과 반한 것이 있다면 정말 하나로 똘똘 뭉쳐 그것을 지켜내는 결집력을 보여주고 끝내는 승리한다.


우리 태권도 사범들은 국기원, 대태협, 방과후학교, 대기업 진출 등 자신들의 존립 자체를 위협하는 문제가 있음에도 그저 걱정만 하고 있을 뿐, 오로지 눈앞에 있는 적을 죽이기 위해 현수막으로 온 동네와 차를 뒤덮고 굳이 하지 않아도 되는, 아니 어쩌면 하지 말아야 하는 마케팅으로 눈앞에 어린이 하나 더 모으기에 급급하다. 나는 아침 차량 운행 또한 그 연장선이라 생각한다.


운동하는 사람들이라 무식하다는 소리 듣기 싫으면, 우리 스스로 자존심을 무너뜨리는 일을 온 도장들이 나서서 할 필요는 없지 않겠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연지동사범 | 2013.03.26 13: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눈에 보여지는 것이 모두가 한결같을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태권도 그 이름은 하나지만 가르침의 깊이는 다릅니다.'란 문구를 너무나도 좋아합니다. 지금 당장은 태권도장의 변화는 눈으로 보이지 않겠지만 5년뒤에는 10년뒤에는 태권도 하나만으로 인정받고 부모들에게 당당할 수 잇는 그런 날이 올 것이라고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남들이 하기에 따라하는 태권도 지도자가 아니라 아무나 따라할수 없는 태권도 지도자로 인정받는 그날까지 모든 지도자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꿈을 이루기 우해 노력하길 기대합니다. ^^

  • 대구사범 | 2013.03.29 19: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결혼 하고 부터 자기만의 철학과 신념이 흔들린것 같습니다.
    태권마루님도 그러신지요?

  • 누구나같음 | 2013.04.18 23: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참으로 공감가는 글이 아닐수 없습니다~
    제 주위에도 한두곳 시작하더니 이젠 같이 모임을 하고 있는 후배 관장마저 흔들리고 있다고 하네요..
    제 눈치를 보는 것인지 아니면 정말 탄식을 하는 것인지...
    전 그져 힘들면 해야지.. 그래도 난 안할거니까 하고싶으면 해라..라고 말할수 밖에 없더라구요,,,
    저또한 태권마루님과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태권도를 연구해서 태권도를 잘 가르치고 태권도의 우수성을 알려야지.. 무슨 비위맞추기만 하고들 있는지... 정말 장사들을 하고 싶은것인지....
    눈앞에 보이는 이익만을 추구하는 관장님들을 보면서 씁쓸한 하루를 마감하려 합니다..
    오늘하루도 고생들 하셨습니다~~^^

    • 태권마루 | 2013.04.19 22: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느 연륜 있으신 관장님이 말씀하시더군요.
      "그건 고집일 뿐이다! 세상은 이미 변했다."

  • 박건표 | 2013.11.11 15: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누구신지 몰라도 정말 가슴이 후련합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해서는 안될일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태권도장 진정한 지도자는 아무래도 없는 것 같습니다. 정신이 있는 지도자는 이미 태권도장을 그만둘 수 밖에 없지요. 물론 세상은 변했지만 태권도 지도자로서는 지켜야 할 것을 이익과 욕심으로 무너뜨렸습니다.
    그 지키고자 하는 것들이 약사협회가 지키고자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지요,,,
    하여튼 모든 무술 협회가 정신을 차리고 멋진 대한민국의 무술들로 다시 돌아갔으면합니다.

  • 태권도사범 | 2014.01.13 00: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상태로 가다간 현재 태권도에게는 미래가없는거 같습니다.

  • 학부모 | 2014.09.17 07: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공감합니더 저희 아들중1 3품이고 내년에 4품시험있는데 태권도학원에서 태권도보다 초등.유치부 관리만 하는것 같고 등하교는 물론이고 학교앞 횡단보도 지도까지 아파트앞 초등학교에 3군데 태권도에서 나와서 등원지도를 합니다 ㅉㅉ
    유치부생 아이는 사범이 엘리베이터타고 아파트집앞까지 데려다 주던데 이거 아니지않나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