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수업(중·고등부 수업)에 수련생이 4명 이라면.... :: 2013.03.06 13:00

우리 도장에는 평소 중·고·일반부 수련생이 타 도장보다 많은 편이었다.

지난 방학에는 20명에 달할 만큼 그 수가 적지 않았다.

이번에 새 학기를 맞이하면서 절대 그만둘 것 같지 않던 아이들 몇이 그만둬서 마음이 무겁다.


3월 4일 

새 학기가 시작된 첫 날, 마지막 부에 온 수련생 수가 3명이었다.

많이 그만두고 6명이 마지막 부에 남았는데 3명이 결석했다.

어찌나 분위기 썰렁하고 하기 싫던지 큰 관심도 없던 WBC 핑계를 대며 같이 야구를 봤다.


그리고 다음날이 되었다.

마지막 부 수업시간이 다가오자 오늘은 그 썰렁한 분위기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걱정이 앞서고 의욕도 많이 떨어졌다.


신입생 유치로 치열한 시간을 보내며, 바쁜데도 종일 마지막 부에 대한 걱정이 앞섰다.

아예 없으면 일찍 퇴근이라도 하지  이건 뭐 수업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기도 했다.

물론, 예전에 1:1로 수업을 해본 적도 있지만, 그거야 일시적인 것이고 마지막 부가 앞으로도 이런 날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인 것이다.

며칠이야 그저 열심히 하면서 보낸다지만, 서너 명 수업이 지속된다는 것은 의욕도 떨어지고 너무 비효율적인 것 같다.

앞 부와 통합하면서 마지막 부를 없애는 방법도 있지만 안 될 것 같다.


종일 그 문제로 고민에 빠져 있다가 시간이 흘러 끝내 마지막 부를 맞았다.

이번에는 둘이 결석하고 4명이 왔다.

그래도 어제보다 한 명 많으니 열심히 수업했다. 

그러던 중 순간 머릿속에 번뜩하고 떠오르는 것이 있었다.


"다들 앉아봐!

앞으로 오늘처럼 사람이 적게 올 때를 대비해서 사범님이 너희에게 목표를 하나씩 정해 주겠다.

A는 중등부에서 유일하게 유급자니까 심사를 대비해 품새 연습을 한다.

B는 겨루기를 좋아하니 겨루기와 관련된 훈련을 한다.

C와 D는 체격이 좋고 힘도 강하니까 그걸 살려서 앞으로 어디 가서도 맞고 다니지 않고 강해지도록 실전 기술과 단련을 한다."


사범은 수련생마다 특성을 잘 알고 있으니 적절한 목표를 설정해 주는 것이다.

목표가 생기자 분위기가 순식간에 달아올랐다.

나 역시 이 적은 인원으로 무슨 수업을 해야 할까 하는 걱정이 없어지는 것 같아 종일 머리를 복잡하게 하던 고민이 사라지는 순간이었다.


내일부터 특별한 수업이 없다면 소수의 인원이니 각자의 설정 목표에 맞춰 수업을 진행할 것이다.

마지막 부에 오는 중·고등부 수련생들은 대부분 3~4품으로 오래 수련한 아이들이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해오다 보니 특별히 다른 걸 배우지 않아도 계속 오고 있는 아이들이 많다.

평소 수련생 수가 어느 정도 되었을 때는 후배들 지도도 하며 함께 체력운동도 하고 그래서 잘 몰랐는데, 다들 떠나고 극소수의 아이들만 남으니 수업을 진행하기가 난감했던 것이다.


목적의식 없이 그저 그랬던 수업이 각자의 목표가 설정되니 각자의 것을 위해 노력하는 시간으로 순식간에 바뀌며 아이들의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그저 말 몇 마디 했을 뿐인데, 아이들이 달라지고 지도자의 고민도 사라진 것이다.

·고등부 수련생 수가 적을 땐 굳이 꼭 함께 수업하려 하지 말고 퍼스널 트레이너 처럼 각자의 목표를 설정해 주어 그것에 맞게 개별 수업을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아니, 매우 좋은 것 같다.


물론, 매일 그렇게 진행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우리 도장은 월, 화요일에는 발차기, 수요일은 유연성 및 개별운동, 목요일은 품새, 금요일은 체력운동 및 겨루기로 기본 틀이 있는데, 가끔 이런 저런 이유로 품새나 발차기 수업 진행이 원활하지 못할 때가 있는데, 그럴 때 진행할 수업으로 적합한 것 같다.


이건 글로 보고 얘기를 들어서 될 것이 아니라, 직접 아이들에게 목표의식을 심어주며 해보지 않으면 알기 어려운 부분인 것 같다.

소득이 없어도 손해 볼 것은 없으니 한 번 해보시라….


·고등부 수련생 수가 애매할 때 가장 적합한 것 같다. 초등부는 수가 적더라도 이러한 방식은 적합하지 않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연지동사범 | 2013.03.06 13: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항상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시는 모습이 너무나도 멋지십니다. 지금 당장의 편안함 보다는 5년,10년 뒤의 일을 위해서 생각하고 움직이시기에 아마도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 많은 발전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 경우에는 초등부 수업부터 중,고등부 수업의 내용이 똑같기 때문에 1부 수업때 시작한 내용이 마지막부까지 이어져서 내려옵니다. 같은 수련내용을 연령과 성별 그리고 성격에 맞추어서 조절해서 지도하다 보니 수업 준비에 어려움도 조금씩 줄고 있고, 배우는 수련생 역시 힘든 과정을 통한 이해 보다는 이론과 실기를 겸비하면서 배우기에 힘들지만 재미있게 배우고 있는거 같습니다. 태권도 도장에 태권도가 없다는 인식이 강해져가는 지금 같은 경우에 관장님과 같은 마음으로 지도하신다면 충분히 몇년 뒤에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앞으로도 더욱더 도장에 발전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 체육쌔엠 | 2013.04.10 14: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100%공감입니다 저하고 상황이 너무 비슷해서 댓글 남깁니다^^
    항상 힘내시기 바랍니다!!^^

  • 거제도사범 | 2013.05.30 12: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인사부터 올립니다.
    저역시 체육관을 운영하다 그만두고 10년이 지나지금다시 체육관을 인수하면서 마지막타임 관원수가 8명이란 소릴듣고 그래도 할만하겠다는 생각을하고 인수하게 되었는데 정작 인수하고나니 실질적인 인원은 1명 이었습니다.
    물론 인수전 한달여간 운동을 같이 했지만 다들 인맥으로 오던 원생이었든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은 1대1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건강마루 사범님 처럼 저역시 마지막타임이 다가오면 먹먹해 집니다^^
    그래도 시작하는 단계라 생각하고 열심히 지도하고있습니다.
    열심히 지도할수있게 용기 불어내 주세요~~

    • 태권마루 | 2013.06.01 22: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1명이라~ ㅠ.ㅠ
      앞 부와 통합시키기 어려우니 1명으로 수업하시는 거겠지요?

      지도하다 보면 자기 운동할 시간이 없으니 이것이 기회다 여기면서 함께 수련하며 자기 계발의 시간으로 만들어 보세요.

      그러면서 그 수련생은 또 도장에 더욱 애착을 갖지 않을까요?
      긍정적으로 생각하시다. 화이팅!

  • 어린태권도사범 | 2013.09.30 22: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저는 22살 태권도 정식 사범입니다.
    저희 체육관 중고등부는 2명인데
    이아이들이 제가 여자이고 나이도 얼마 차이가 나지않아서 그런지 만만하게 보는게 있고ㅠ
    같이 운동 하는데 이아이들이 제가 중고등부를 맡기전에 다른사범이 있었는데 놀기만 해서 그런지
    오는것도 늦게오고 자꾸 운동을 안할 생각만하고 대충대충 만 하다가 이제 어느정도 잡기 시작한다 하면은 다시 뺀질뺀질 되는 데 어떻해 해야할까요?ㅠㅠㅠㅠㅠㅠ

    • 태권마루 | 2013.10.02 00: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려운 문제입니다. 중고등부 아이들은 대부분 수련기간이 길기 때문에 그만큼 수련방식도 예전 사범에게 길들여져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새로운 지도 방식에 대한 거부감도 있을 수 있고 기존 사범과의 관계 때문에 쉽게 새로운 사범을 받아들이지도 않습니다.

      중고등부 아이들을 다스리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특별한 기술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새로운 사범님의 스타일을 받아 들일 수 있도록 지치지 말고 지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끝내는 아이들도 따를 수 밖에 없을 겁니다.

      중고등부 아이들을 잘 가르치기 위해서는 더욱 이론적 바탕을 설명해 주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전문 지식을 쌓으셔야 합니다. 또한, 사범이 앞전 사범보다 실기능력을 갖추지 못하면 아이들에게 인정받기도 힘듭니다. 따라서 꾸준히 수련도 하셔야 합니다. 이것은 비단 중등부를 지도하기 위함이 아닌 태권도 사범으로써 당연히 해야할 공부입니다.

      늦게 오면 늦으면 안되는 이유를 잘 설명해주고 운동을 안 하려 하면 도장에 나오는 목적에 대해 일장연설이 필요합니다. 아이들을 흘려 듣는 것 같아도 반복하셔야 합니다.

      결론적으로 사범으로써 명확한 지도철학을 세우고 그 바탕하에 지속적으로 교육을 해나가는 것이 답이라 생각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 사범으로써 공부를 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많은 사범들이 같은 문제로 고민합니다. 모쪼록 많이 고민하시고 공부하시기 바랍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