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타는 수련생도 기다리고 태우는 나도 기다리고? :: 2011.08.09 23:40

귀신이 곡할 노릇이다.
6:32 분에 S 아파트 입구에 도착했다.
6:35 분에 아파트 정문에서 L군을 태워야 하기 때문이다.
L군은 특강반으로 방학 때 잠시 다니는 학생이다.
다닌 지는 며칠 되지 않았지만, 평소에는 눈에 잘 띄게 늘 경비실 옆에 있었다.

오늘따라 L군이 보이지 않았다.
그냥 가버리면 걸어오기 힘든 거리기 때문에 조금 더 기다렸다. 
차 안에는 수련생 몇이 타고 있었고 차에 탄 아이들과 함께 L군을 기다렸다.
6:42 분이 넘어도 모습이 보이지 않아 차량운행표에 적어 놓은 번호로 전화했다.
없는 번호란다 --; (나중에 알고 보니 L군이 특강 신청할 때 낸 신청서에 번호를 잘못 적어 낸 것이다.)

며칠 전에도 연락도 없이 결석하더니만, 오늘도 그런가 싶었다.
아무튼, 더는 기다릴 여유가 없어 어쩔 수 없이 나머지 아이들을 데려다 주고 도장으로 들어갔다.

도장으로 들어가니 전화가 걸려온다.
L군 친구의 어머니인데 L군의 어머니가 도장 전화번호를 잘 몰라 대신 걸어온 모양이다.
L군이 기다리고 있다는 내용이다. 
늦게 나왔나 보다 싶어 다시 가겠다고 하고 다시 L군을 향해 달렸다.

L군을 데리러 가고 있는데 L군의 어머님에게서 전화가 왔다.
아이가 20분 넘게 기다렸다며 화를 내신다.

"어머님 제가 그 앞에서 10분가량 기다렸는데 안 나오더라고요.... 적어 낸 전화번호도 없는 번호라 해서 어쩔 수 없이 그냥 왔습니다."

아이가 6:20 분에 나가는 걸 내가 시간을 봤는데 아이가 없었다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열을 내신다.
밖에서 누가 엄마를 부르기에 베란다로 내다봤더니 차가 안 와서 아이가 20분째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이다.

귀신이 곡할 노릇이다.
나는 분명히 시간에 맞춰.... 아니, 그보다 일찍 가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L군을 보지 못했는데 말이다.
도장 아이들도 L군이 안 나온다며 두리번거리며 찾았는데 말이다.

뭔가 일이 꼬인 것 같아 L군의 어머님에서 저는 분명히 기다렸고 L군도 기다렸다고 하는데 운이 나빠 서로 보지 못하고 뭔가 꼬인 것 같다고 말하니.... "보지 못했으니 그건 잘 모르겠고" 하며.... 내 말을 못 믿겠다는 듯이 말하며 점점 언성을 높이셨다.

"그럼 제가 어머님에게 안 갔는데 갔다고 하겠습니까?" 하며 나도 같이 격앙되어 갔다.

평소에 잘 흥분하지 않는 스타일인데 묘하게 사람 열 올리는 뉘앙스로 말하는 분이었다.

평소 같으면 그렇게 못 믿겠으면 그만 보내라고 말했겠지만, 수련생 학부모의 추천으로 우리 도장에 보낸 것이기에 그 추천해주신 학부모님을 생각해서 참고 참았다.

전화를 끊기 전에는 그래도 다시 태우러 와 줘서 고맙다고 하는데 어찌나 얄밉던지....

어찌 된 영문인지 L군은 알고 있으리라~ 
L군을 태우고 도장에서 수업한 뒤 내려주러 가는 길에 물었다.
처음에는 평소 기다리던 곳에 있었단다.
하지만, 내가 분명히 평소 L군이 있던 자리에 거기 없던 것을 보았으니 더 다그쳤다.
그제야 공사한다고 쌓아놓은 저~ 쪽 보도블록 뒤쪽에서 논다고 차 타야 하는 시간인지도 몰랐단다.

평소 차가 기다리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 있었으니 서로 몰랐을 수 밖에....
유치하지만, 뭔가 큰 오명을 벗은 기분이고 승리한 기분마저 들었다.
L군의 어머니에게 당장 전화하고 싶었지만, L군에게 어머님에게 왜 차를 못타게 되었는지 직접 말하라고 했다.
전화 한 통 오겠지 싶었는데... 무소식이다. 킁~

다음부터는 아이들이 없으면 내려서 찾아라도 봐야 하는건가....
걸어오기 빠듯한 거리에 있는 아이들을 생각하면 안 할수도 없고, 이놈에 차량운행 아무튼 귀찮은 업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태권마루팬 | 2011.08.12 16: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참 힘빠지겠네요 저도 대구에서 도자응ㄹ 하고 있습니다.
    차량 운행 없습니다. 운동에만 열중 할 수 있어 무척이나 좋더군요
    수련생은 50명미만입니다.
    차량운행! 전국도장이 다 없애면 좋을것 같은데 ....
    무더위 파이팅 하세요

  • 역동무예스쿨 | 2011.08.16 16: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스트레스
    갑자기 제 머리가 아파옵니다.
    그래서 저는 5년 전부터 공식적으로 미리 나와있질 않으면 절대로 기다리지 않습니다.
    스승님을 미리 나와서 기다리게 하는 것도 교육이며 시간약속을 지키는 것도 교육입니다.
    절대로 다시 태우려 가질 않습니다.

  • 비호태권도장 | 2011.08.16 18: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찌어찌 인터넷 돌아다니다.. 좋은곳 발견한듯하네요~ ^^

  • 안양특공도장 | 2011.09.09 17: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더한 사람도 있어요 애는1명보내면서 누나둘까지 공자로 등교 해달라고 해서 2년동안 월요일~토요일까지 해줬더니 고맙다는말은 안하고 토요일날은 안타고 왔다고 데려 큰소리치더군요 토요일도 데려다줬는데---

  • 정사범 | 2011.09.14 14: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참 차량운행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차에탄 아이들 신경쓰고 운행신경쓰고........

  • 마루아라 | 2012.03.06 19: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 하십니까 관장님
    며칠전 우연히 여기에 들어 오게 되었는데 공감 되는 글들이 참 많습니다.
    여기에 가입같은건 안해도 글들이 봐지는군요.. 종종 들러서 글을 읽고 해봐도 괜찮을 런지요
    몇 가지의 글을 읽었는데 관장님 하고 친해 지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
    저는 경남 김해에서 도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좋은 인연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lucci | 2012.06.25 22: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참 이상한 학부모님들 많지요?
    저는 태권도와는 아무런 관련 없는 일반인 女입니다.
    관장님 같은 분께 아이를 맡이면 얼마나 든든할까요?
    기사 검색하다가 우연히 블로그 검색이 되었는데,
    일지까지 작성하신 진지한 모습에-
    감동받았습니다.
    우와우와.. :D

  • 김사범 | 2012.06.26 08: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찌하겠습니까? 태권도장하는 사람들의 업무가 애들 승하차시키고 등교시키는 운전기사로 전락한 것 같아 요즘 기분이 씁쓸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