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이 싫고, 새 학기가 싫다. :: 2011.02.15 21:06

졸업과 입학 시즌에 접어들었다.

이 맘때면 각 도장들은 신입 관원을 모집하기 위해 열을 올릴 것이다.
유치원 졸업식이나 초등학교 입학식 때 교문 앞에서 전단지와 선물을 나눠주고 길에는 현수막을 붙이는 등 심혈을 기울인다.

입학 시즌에 받는 수련생의 비율이 전체 입관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3~4월 태권도 모임에 나가면 몇 십명을 받았다느니 하는 소리를 어렵지 않게 들으니 말이다.
한 마디로 성수기인 셈이다.

전단지라고는 뿌려 본 적이 한 번도 없고, 학교 앞에서 어떠한 홍보활동도 한 적이 없는 나에게는 이 시즌이 불편하다.
남들은 이것저것 하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나가서 뭔가 해봐야 겠다는 마음이 들면서도 성격상 맞지 않고 또, 나의 이상과도 맞지 않아서 그렇다.
내년에는 꼭 해봐야지 하면서도 끝내는 나서지 못하고 주변 얘기를 들을 뿐이다.

나는 태권도 사범으로서는 어떨지 몰라도 아무래도 운영자인 관장의 위치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전단지 뿌리기 싫고, 운전도하기 싫고, 그저 태권도장에서 태권도만 가르치며 보내고 싶은 마음 뿐이다.
그러한 것을 사범이 해주면 좋겠지만, 지금 있는 사범은 시키는 것 하기에도 벅찬 이라 그것은 과욕이겠지....

미친듯이 방학을 보냈는데 방학이 끝남과 동시에 나가는 아이들이 상당히 많다.
새 학년을 준비하기 위해 학원에서 놓아주질 않는다나 어쩐다나....

종일 공부만 시키는 학부모들이 이해 되지 않고, 그렇게 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 교육제도도 원망스럽다.
요즘.... 개인적인 일도 힘든데... 참~ 힘들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라떼향기 | 2011.02.17 18: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고민이 많이 되시겠네요.. 태권도만 가르치자니 경제적인 면에서 압박이 올것이고 또 홍보활동을 하자니
    성격에 안맞는거 같고... 요즘 도장들의 모든 고민인듯 합니다..
    또 초딩들이 태권도장의 중심이다 보니 더욱 그럴꺼 같네요....

  • 김관장 | 2011.02.17 19: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래도 하셔야 합니다.. 다른 도장과의 경쟁에서 뒤지지 마시고 힘을 내세요.
    자식낳고 가정을 이루어 보니 홍보 안하고 태권도만 열심히 가르친다고 우리아내와 자식들 밥먹여주지 못합니다. 제가 태권마루 애독자라 아직 결혼을 안하신걸로 압니다. 결혼하셔서 가정을 이루시기 전까지 최대한
    나를 버리고 하셔야 합니다. 저역시 관원이 많은 것은 아니나 올 신학기가 기다려지는 1인입니다.
    작년한해 많은 공을 들였고 광고도 많이 했습니다. 제작년까지 홍보와는 전혀 거리가 먼 ... 마케팅하는 선배들 보며 속으로 욕했지만 이젠 아닙니다. 마케팅은아직 제 마음에 허락이 되지않아 몇번 문의만 해보고
    말았습니다. 대신에 제가 더 뛰어다녔고 작년한해 씨를 잘 뿌렸습니다. 작년에 계획했던 수입에 지금현제
    다 와있습니다. 입학과 함께 조금더 들어온다면 저는 만족합니다.
    무예도 좋고 태권도 전파도 무도인의 마음도 좋습니다. 허나 우리도 먹고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태권마루님 화이팅 입니다. ^^

  • 김관장 | 2011.02.18 13: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지난해 부터 입학식 전에 미용실에 가서 머리 손질도 하고 당일날 도복이 아닌 깔끔한 차림세로 하고
    나갑니다. 저희 사범님은 도복을 입고 나기시지요. 때로는 여자들에게 어필할수 있는 (ㅋㅋㅋ) 외적인 요소들도 필요하다 생각됩니다. ㅋㅋㅋ 오늘도 근처 대형 어린이집 졸업식이라 멀끔하게 차려 입고 사범님 제자들과 함께 홍보 다녀왔습니다. 상담은 없을지 몰라도 그곳 어린이집 원장님과 인사하고 안면 트고 왔네요.
    저는 그걸로 또 만족하네요. ^^

  • 태월드 | 2011.02.25 12: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태권도장 관장님 와이프입니다.
    울 관장님과 같으시네요. 홍보 전혀 안합니다. 제입장에서는 속상합니다. .
    옆체육관은 일주일 내내 캔커피 따뜻한거 돌렸네..감동먹었네..하는 말들...신학기 인데 울관장님 알림장 100권만 맞춰놓고 ..^^
    하여...저는 친한 학부모님5분과 입학식날 돌리기로 했는데...커피도 끓이구요... 저도 처음이라.. 고민입니다.
    마루님도 입학식날 잘 하셔요~~!!
    저두 잘 해보려구요~~!! 화이팅~!!

  • 착한사람 | 2011.04.15 12: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여러글을 보고 어디에다 댓글을 달아야 하나...하고 고민하다가 여기에 글올리네요^^

    태권마루님도 자수성가 스타일이신데....대단하십니다.

    맨날 눈으로만 보다가 처음으로 자판을 두드리게 되네요....

    요즘은 비법전수에 글이 안올라오는거 같던데....많은 정보 공유좀 부탁드려요...

    도복을 벗은지가 오래되고 다시 시작할려니 요즘 체육관 시스템을 파악하기가 너무 힘드네요...

    부탁드려요^^

  • 무도관 | 2013.08.24 04: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랑같은생각으로 고민하시는군요 저도 한지역에서 3대째 가업으로 도장을 하는데 요즘더욱힘드네요 예전아버지의 큰 관장님들의 모습에비해 점점 유치원 선생님보다 못한 대우를 받는 작금의 세태가 이해가 안가기도 합니다 . 힘내세요 관장님같으신 분이 많으셔야 무도가 무도 다워 진다고 생각합니다 힘 내세요 존경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