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에 자꾸 떨어져서 못 보내겠어요. :: 2010.09.01 13:00

우리 도장 승급심사 합격률은 85% 정도다.

보통 한 번 불합격을 받은 수련생은 다음에 불합격을 또 받는 경우가 많다.
운동 기능이 떨어지거나, 습관적으로 준비를 제대로 해오지 않기 때문이다.

원칙을 지키려다보니 4~5번씩 연속으로 불합격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렇다보니 우리 도장에서 퇴관 사유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경우가 승급심사에 대한 불만 떄문이다.
조금만 더 유들유들했다면 적어도 지금보다 10명의 수련생은 더 있었을 것이다.

자기 아이가 자꾸만 심사에 떨어진다고 어제 두 명이 그만 뒀다.
두 아이의 부모님이 친분이 두터운데 공교롭게도 두 아이 모두 이해력 등이 떨어져 심사에 늘 부족함이 많았다.

부족하면 떨어져서 다시 배워 보충해야 한다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부모도 많지만, 또 그만큼 많은 부모들은 그에 따른 불만이 쌓인다.

어떤 것이 옳은 지 모르겠다.
태권도 사범이 된 후 원칙과 융통성 사이에서 고민하지 않은 적이 한 번도 없다.

딱딱하면 부러지기 마련이라지만, 아직까지는 부러지지 않을 만큼 더 강해져서 원칙을 고수하고 싶다.
그 두명에 이어 또 친분이 있는 어머님의 아이들이 그만둘 것 같은 분위기다.
그들은 형제니 이번 심사를 통해 어쩌면 총4명이 퇴관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

방학과 방학 전후로 입관이 많아 한참 자신감이 하늘을 찌르고 있는 마당에 찬물을 끼얹는 소식이다.

심사에 통과한다해서 특출나게 잘하는 것도 아닌데 그냥 대충하고 합격시켜 줄까?
채점을 하며 1,2점 차이로 심사에 불합격하는 아이들을 볼 때마다 안타깝다.
하지만, 1점 차이라도 정해놓은 기준을 지키지 않을 것이라면 합격 기준점수를 만든 의미가 없지 않은가?

오늘도 고민은 끝낼 수 없고 앞으로 또 얼마나 이것으로 고민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이사범 | 2010.09.01 15: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잘 읽었습니다.
    저도 항상 고민하고있는 부분입니다.....
    저희 체육관에서는 아이들이 불합격하면 다음주까지 다시 연습을 하라해서 5일뒤에 재심사를 봅니다.
    그러면 대부분의 아이들이 합격을 하더군요.

  • 최사범 | 2010.09.02 11: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고민하던 경우와 같네요..
    열심히 노력하는 아이들과 그렇지 못한 아이들이 있는데...
    모두다 합격시켜버리면 이건 분명 노력한아이들에겐 불공평한게 아닌가 싶고..

  • 신동인 | 2010.09.09 12: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실기 시험보다 출석이나 평상시 운동 태도(적극적) 평상시복장 지각 등을 더 중점시해서 봅니다.
    그런데 꼭 태권도 그만 두는 친구들은 불성실하죠...
    열심히 안나오고(1주에 1-3회) 그리고 똑같이 승급을 바랍니다.
    당연히 떨어뜨려야죠. 어짜피 주1-3회 나올 친구들은 오래 못갑니다.(경험상)
    항상 느끼는 거지만 태권마루님 열정이 느껴집니다.

  • 인숲 | 2010.09.17 16: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승급심사의 정확한 기준점은 반드시 필요하죠. 불합격하는 아이들이 있어야 승급심사가 심사의 제역할을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개인의 다양성도 꼭 고려되어야 합니다. 이해력이 부족한 아이는 특히나 다른 곳에서도 부정적인 피드백만 받아왔을텐데 자신감향상을 위해 보낸 태권도장에서조차도 부족한 아이가 되어 지속적으로 불합격이 된다면 그 아이의 자존감은 바닥에 떨어지겠지요.
    하지만 지도자들이 아이들을 지도하는 목적을 다시금 생각한다면 그 아이들도 내 품에 안고 가야하겠지요.
    심사항목에 출결, 품새, 발차기, 등등 많은 부분이 포함되는데 기타 항목(그 아이들이 잘하는 부분)을 넣어 다른건 불합격점수이나 그항목을 높은점수를 주어서 평균이상을 만들어 합격시켜준다면
    그 아이들이 맛본 합격의 기쁨을 다음 심사까지 가져가지 않을까요?
    물론 어머니와의 상담을 통해 승품단심사는 늦어질수 있다고 이해시켜야하겠지요.
    국어를 잘하고 수학을 못하는 아이도 있고, 수학을 잘하고 과학을 못하는 아이도 있고.....
    우리는 잘하는게 다양하잖아요. 모두의 입맛에 맞출수는 없지만, 태권도장에 온 아이들이 적어도 퇴관을 할때 마음의 상처를 받아서 나가는 일은 없어야하겠지요.
    그것이 그 도장의 이미지가 되어 버릴수도 있으니 아이들이 나가는 것도 잘 살피는 관장님이 되시도록 노력하자구요. 화이팅입니다. ~~!!!

  • 시흥관장 | 2010.09.20 11: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가끔들어와서 태권마루님의 글을 읽고 갑니다. 태권도의 전통을 수련생들에게 심어주는 수업방식이나 지도철학이 저랑 비슷합니다. 헌데 운영에는 도움이 안되는 것은 어찌보면 어쩔 수 없습니다. 시대가 변하기 때문이죠 조금은 융통성을 발휘해서 전통을 이어가면서 아이들과 부모님의 마음을 잡는 것이 중요한 듯 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