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없이 살아가는 하루하루들... :: 2010.02.24 00:00

지난 겨울 방학을 시작으로 전쟁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그 사이 크리스마스, 신정, 구정 등 연휴가 몇번 있었지만 그런 날에는 개인적으로 뭐 좀 만든다고 또 어김없이 잠도 제대로 안자고 도장에 나와 설쳐댔다.

지난 겨울 방학에는 특강을 포함하여 오전에 두 타임, 오후에 다섯타임으로 총 7타임을 소화하며 열심히 뛰었다.
관원이 좀 늘어나나 싶었는데 개학하고나니 이거야 원~
그렇게 나름대로 열심히 노력하는데도 줄어드는 관원을 막을 수 없는 걸보면 참 내 능력이 얼마나 부족한지를 느낀다.

졸업식 때는 아이들 졸업식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주고 싶었는데 늦잠을 자버렸고 뒤늦게 나섰는데 그래도 다행히 졸업식이 끝나지는 않았었다.
카메라를 들고 가기는 했는데 빈손으로 가기가 좀 그래서 꽃집에 들렀는데 한 다발이 만 원이란다. -_-;
깎아서 8천 원이라니.... 그렇다고 또 도장 다니는 아이들에게만 줄 수도 없는 노릇이라 꽃다발을 포기했다.

꽃다발.... 별 것 아니지만 참 많은 고민을 했다.
'다니는 애들에게는 꽃다발을 주고 그만 둔 애들에게는 한 송이만 줄까....?
최근까지 다닌 애들에게만 줄까...?
그냥 다 주지말고 사진만 찍어줄까....?'


끝내는 졸업식 때 가지 못했다.
미리 생각하고 준비하지 못하고 즉흥적으로 하려다보니 이런 작은 것으로 혼란을 빚었다.
다음부터는 좀 대비를 해서 가야 겠다.
도장에 다니는 애들에게 졸업식 전날에 미리 주는 것이 괜찮을 것 같다.

오늘 모임이 있는데 가지 않고 도장에 있다.
입학시즌이라 전단지라도 준비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마음에 집에 가면 마음이 불안하다.
열심히 전단지 만드는 거야 시간만 투자하면 될 일이지만, 성격상 거기서 전단지 나눠주는 것이 참 쉬운 일이 아니다.

이 도장에서 사범생활을 한 후로 나는 홍보라는 것을 한 번도 해보지 않았다.
이전 도장에서는 관장님 따라서 학교 입학식 때 나가서 홍보물을 주기도 했었는데 그 때는 시키는대로 나눠만 줬고 모든 것이 준비된 상태였으니 어려울 것이 없었다.

이제는 혼자 만들고 준비해서 혼자 나가야 하니 이거야 원.....
며칠 있으면 입학식인데 아무런 준비도 못하고 망설이고만 있다.

가장 가까이 있는 도장에서는 뭘 준비하는지 궁금하기도 하다.

몰랐는데 오늘 한 학부형이 전화가와서 00유치원 졸업식 때 인근 도장에서 와서 시범을 했는데 왜 그때 안하셨냐고 그러는 것이다.

그쪽도 별다른 홍보를 하지 않는줄 알았는데 그런 소리를 들으니 왠지 뒤통수를 맞은 듯한 기분이다.
그것이 나쁘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인데 내가 하지 않았던 것을 했다고 하니 당한 기분이 드는 것이겠지.....
그 소리를 듣고나서부터 가만히 있으려니 마음이 불안하다.

참 어렵다.
그저 묵묵히 아이들만 잘 가르치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묵묵히 아이들만 잘 가르치는 것도 쉽지 않고, 그렇다고 설치면서 많은 행사를 하자니 능력도 부족하고 성격에도 맞지 않으니 말이다.

나에게는 관장보다는 사범의 위치가 더 적성에 맞는 것같다.

나는 이제 처음 도장을 운영하게 된 초보 관장이다.
경험이 없어서 그렇다는 말로 나를 위로 해보자.
다음 부터는 철저한 준비로 할 수 있는 한에서 최대한의 홍보를 해보련다.

가만히 앉아서 내실만 다져도 입소문 타고 전해지겠지만, 그렇다고 내가 남보다 특별한 것이 없다면 거기서 거기인 것.... 그렇다면 내가 가진 것을 유지함과 동시에 다른 것도 추구할 줄 알아야 하지 않겠는가....!
화이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충성 | 2010.02.24 01: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즘 시즌에 태권도 지도자로서 참으로 공감이 가는 내용이네요.
    관장이라는 위치에서의 중압감이 어떨런지 짐작이 갑니다.
    홍보.. 전단지.. 현수막..
    저희 주변에도 워낙 도장들이 많아서 뭐하나 하는데도 말이 많네요.
    아~ 얼른 성공하렵니다. 이 복잡한 나날들을 추억으로 곱씹을 날을 그리며...파이팅!

    • 충성 | 2010.02.24 01: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그리고 태권마루님의 글을 너무나 기다렸습니다.
      바쁘셨지요?ㅎ
      저같이 매일 한번씩은 꼭 들어와보는 동료들을
      위해서라도 많은(?) 활동 부탁드립니다.
      파이팅!!ㅎ

  • 가온 | 2010.02.24 09: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1월에 인수해서 초보 관장입니다.
    우리의 마음과 어찌나 똑같은지 남편과 읽으며 웃었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 ㅋㅋㅋㅋ
    힘내세요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글 너무 잘쓰세요~~!!

  • 가자 | 2010.02.24 16: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태권도장 인수시의 절차를 자세히 잘 적어놓으셨더군요. 재미도 있구요.

    그런데...아이들이 운동하다 다쳤을 시 병원비 같은 것이 나오는 배상책임 보험 같은 건 안 들으셨나요?

    태권도장에서는 그런 보험을 안 드는 건지 궁금합니다.

  • 경복씨 | 2010.02.24 16: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지금 태권도 도장을 준비하고 있는 사람의 와이프입니다..
    우연찮게 굉장히 좋은 조건으로 차릴 수 있는 곳이 있어 준비중인데..
    아무리 간단하게 하려고해도 쉽지만은 않고 경제적인 부담도 만만치 않네요..
    같이 준비하다보니 저도 이것저것 정보도 알아야하고해서 검색하다가 태권마루님 블로그를 알게 되었네요..
    정말 세세하게 도움이 될만한 것들로 잘 적어놓으신거 같아서 굉장히 도움이 많이 되고 있습니다..^^
    저희도 입학식시즌에 맞춰서 오픈을 했으면 했는데 그건 아무래도 힘들것 같네요...ㅠㅠ
    그냥 전단지만 만들어서 입학식날 홍보 좀 하려고 하네요..
    잘될지 안될지 이게 무모한 도전이 될지 요즘 걱정도 태산 고민도 태산이랍니다...휴...

  • 쏭쏭 | 2010.02.24 19: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태권마루님...예전에는 운동만 잘 하면 됐지만, 요즘은 아닌거 아시죠? 정말 마케팅입니다.
    타지방와서 0명부터 시작해서 지금은 200명 다 되어갑니다^^(5년만에요~)
    정말 홍보 중요합니다.
    사람을 사서 하는것 말고, 관장님 스스로의 홍보...
    이렇게 블로그에 글 쓰시는 것 보니까, 학부모님께 공문 나눠 드릴때도 정말 잘 하시것 같은데요..
    졸업식에 비싼 꽃다발 말고, 저는 화장품 했습니다. 화장품도 비싸서 바디로션(5천원...)준비했구여,
    입학식에는 사탕하고 전단지랑 같이 돌립니다.
    젊었을때는 부끄럼 없이 했는데, 이제는 저도 부끄러워요...아이가 같은 입학생이거든요...
    화이팅 하시고, 힘내세요~

  • 태권브이 | 2010.02.28 16: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 나에게는 관장보다는 사범의 위치가 더 적성에 맞는 것같다. =
    정말 공감이 가는 말입니다. ㅠ-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