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수별 띠 체계 v4 :: 2009.12.05 13:00


돌이켜보니 거의 1년에 한 번씩 급수별 띠의 체계를 바꿔온 것 같다.
자주 바꾸는 것이 좋지는 않겠지만, 나의 환경에 맞게끔 맞춰나가기 위한 여러 번의 시행착오라고 생각한다.

앞서와 크게 달라진 것 3품부터 검은띠를 주었는데 2품부터 검은 띠를 맬 수 있도록 바꾼 것이다.
품띠가 태권도에만 있다는 것을 어느 날 친구를 통해 새삼 깨달았다.
생각해보니 합기도나 다른 무술에서는 품띠가 없는 것이다.

아이들의 입장에서 보면 검은띠는 품띠보다 높은 것인데 다른 무술 도장은 1년 다니면 검은띠를 주는데 태권도는 수년을 다녀야만 검은띠를 맬 수 있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태권도의 품띠 체계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만, 초등학생들의 입장에서 생각해보고 2품부터 검은 띠를 맬 수 있도록 변경했다.

기존에는 3품부터 검은 띠를 매도록 했었는데 2품과 3품의 비율이 전체에서 크게 차지 않기 때문에 2품부터 맬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했다.

이와 함께 기존에 파란색과 빨간색 도복을 없애고 흰 도복으로 모두 바꿨었는데 아이들이 강력하게 요청하고, 동기유발에도 도움이 되지 싶어 컬러도복을 다시금 도입했다.

이 급수별 띠 체계가 변하는 것을 보며 사범 때 한창 나만의 철학을 지키기 위해 꿋꿋하게 해나가던 것들이 점차 약해지며 타협해나가는 나 자신을 볼 수 있는 것 같다.
조금은 아쉽기도 하고, 무엇이 옳은 것인지 헷갈리기도 하지만 시행착오를 거치며 더욱 적합한 것을 찾아가는 과정인 만큼 다양한 시도 중의 하나라고 여기고 싶다.

또 바뀐 부분은 바로 자띠의 도입이다.
우리 도장에서는 빨간띠가 되면 승품 심사를 볼 시기가 되었다는 표시이기 때문에 품새에 많이 매진하게 된다.
그런데 승품 심사를 보고 온 수련생들과 뒤섞이기 때문에 한눈에 구분이 잘 되지도 않고, 승품 심사를 보고 온 수련생들의 단계가 없다 보니 뚜렷하게 지도할 것이 없었다.
그래서 자띠를 도입해서 1품보의 급을 주고 고려품새를 배우기 위한 기초 훈련을 시키는 단계를 만들었다.
고려의 거듭 옆차기가 어렵기 때문에 거듭 옆차기를 지정 발차기로 하고, 고려 품새의 앞부분을 연습하도록 했다.

타 도장에서 보니 품보라는 개념을 많이 사용하던데 솔직히 품보라는 말의 의미를 잘 모르겠다.
물어봐도 정확히 아는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나는 그냥 '품 보류'라고 나름대로 해석했고, 그렇게 사용하고 있다.
품 심사를 보고 와서 품이 되기까지 잠시 보류된 것이라 설명해주고 있다.

아직까지 태권도의 띠와 급의 체계에 관한 명확한 규정이 없으니 지도자가 자신의 철학과 편리에 맞게 적당한 선에서 분류해서 사용하면 될 것이다.
요즘 많은 도장에서 흰노띠, 초파띠 등 변형된 띠를 사용하고 있는데 어서 빨리 국기원에서 규정을 만들어 통일되었으면 한다.

품새 발차기
16급 흰띠 기본예절
주먹쥐는 법
발차기 준비 / 무릎 들고 중심 잡기
앉아 발 올리기 / 앉아 앞차기
15급 기본서기
띠 묶는 법 / 도복 개는 법
벽 잡고 앞차기
앞차기
14급 노란띠 기본동작 초급 앞차기
13급 내려차기
바깥차기 / 안차기
12급 초록띠 기본동작 중급 누워 돌려차기
앉아 돌려차기
11급 기본동작 고급 벽짚고 장애물 놓고 돌려차기
벽짚고 돌려차기
10급 파란띠 기본품새 장애물 놓고 돌려차기
9급 태극 1장 돌려차기
8급 보라띠 태극 2장 누워 옆차기
앉아 옆차기
7급 태극 3장 벽짚고 장애물 놓고 옆차기
벽짚고 옆차기
6급 주황띠 태극 4장 옆차기
5급 태극 5장 엎드려 뒤차기
4급 밤띠 태극 6장 벽짚고 뒤차기
3급 태극 7장 뒤차기
2급 빨간띠 태극 8장 후려차기
1급 승품 심사 준비 내려차기
옆차기
1품보 자띠 고려 예비 훈련 거듭 옆차기
1품 품띠 고려 돌개차기
뒤 후려차기
시범 발차기
2품 검은띠 금강 뛰어 옆차기
뛰어 뒤차기
시범 발차기
3품 태백 복합발차기
뛰어 뒤 후려차기
시범 발차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우연히 | 2009.12.07 23: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태권도에 아직 급수별 띠 체계가 딱 안정해져 있군요. 전혀 모르고 있었네요. 어릴적 태권도 배울적 기억으로는 띠를 흰띠, 노란띠, 파란띠, 빨간띠, 품띠 이렇게 받은기억이~ 전세계적으로 성공한 무술인 태권도가 아직도
    급수별 띠 규정이 안정해져 있다니 아이러니하네요.
    그리고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만14세 이전까지는 품으로 올라가는 걸로 알고 있는데 저 개인적으로도 어릴적에 승단심사봐서 품단증 가지고 있는데 품"은 없어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어릴적에 품단증 받고 그만두었다면 성인이 되어서 갑자기 태권도 단증이 필요하게 되면 품단증을 다시 일반 단증으로 갱신해야하니(갱신은 무료로 해주나요? 아니면 갱신비 단돈 만원이라도 받고 협회에서 단증으로 갱신해주는지 궁금하네요?) 개인적으로 시간 낭비라 생각합니다. 군대 있을때 태권도 승단심사 안봐도 되는데 품단증으로 가지고 있으니 인정해주나요?~ 그렇다고 탈영해서 품단증 갱신할수도 없구요. 그래서 그냥 단심사 봤던 기억이~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충성 | 2009.12.09 03: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럼 수련생이 입관하여 1품을 따기까지의 기간이 평균 16개월이 걸린다는 얘기네요?
    기본품새는 뭔가요?!

  • 함형도 | 2011.01.24 18: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렇게 해보심이 어떨지요
    저희도장은 중학생되면 검은띠로 바꿔준담니다~
    일반적으로 품띠는 초등학생 검은띠는 중고등일반부로 나뉘고 있어요~^^

  • 콜콜 | 2011.11.21 21: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상하네요.. 제가 다니는 곳에선, 주황띠 없고 보라띠 없고 자띠가 없는데..
    대신 1품 합격하면 1품 "보급"이 있어요.. 또 님이 말씀하시는 것관 달리
    흰띠때 기본 16개 동작, 그리고 앞차기.. 노란띠부터 1장 들어가는데.. 이상하네요.
    또 저희는 2품이 아닌, 3품부터 검은띠를 줘요..

  • 강베드로 | 2011.12.28 09: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품보는 아무래도 보조 할때의 의미 같습니다. 공무원들 같은 경우도 서기밑에 서기보 이런식으로 나오지 않나요? 그와 같이 보조할때의 의미로 쓰이는것이 품보 아닐까요? ^^ 제가 도장에 다닐때도 띠가 바뀌는것이 참 좋았습니다. 심사보고 승급할때의 기쁨은 정말 대단했지요. 최근에 다니던 도장에서는 파란띠 다음에 파검띠라고 해서 검은색과 파란색이 섞인 띠를 주는곳도 있었는데 꽤나 인상적이었던것 같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