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효자의 눈물 :: 2009.05.08 12:30

평생을 일그러진 얼굴로 숨어 살다시피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과 딸, 남매가 있었는데 심한 화상으로 자식들을 돌볼 수가 없어 고아원에 맡겨 놓고 시골의 외딴집에서 홀로 살았습니다.
한편, 아버지가 자신들을 버렸다고 생각한 남매는 아버지를 원망하며 자랐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준 아버지란 말이야?”
남매는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았다며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몇 년 뒤, 자식들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마다 찾아와야 하는 것이 번거롭고 귀찮을 것 같아 아버지를 화장하기로 했습니다.
자식들은 아버지의 짐도 정리해서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불 속에 집어넣다가 ‘비망록’ 이라고 쓰인 빛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다가 그만 눈물을 떨구며 통곡했습니다.

일기장은 죽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로 끝이 났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라고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조차 모르겠습니다.
그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하구려.
울부짖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로 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주오,

그리고, 보고 싶은 내 아들. 딸아!
평생 너희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 했다만 염치 불고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난 불이 싫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뒤늦게 자식들은 후회하며 통곡하였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 였습니다.

1. 부모님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후회했던 적이 있었나요?
2. 또다시 그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요?

  • 태권도1년차 | 2009.05.15 14: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십니까 태권마루님.
    얼마전 인터넷으로 태권도 관련 사이트를 검색하다 우연히 여기를 알게 되고
    지금껏 눈팅(?) 만 하다가 문득 궁금한것들이 생겨 이렇게 몇자 적습니다.
    저는 아는 관장님 밑에서 사범에 꿈을 키우고자 이제 막 태권도를 배우기 시작한 완전 초보입니다.
    나이가 좀 있는 관계로 여러 가지 다른 일을 조금씩(?) 해보다가 이길이 마지막이다 하는 생각으로
    시작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실력이 미천 하다보니 주로 관장님이 수업을 다 하시고 전 쉬는 시간 애들 관리 위주로
    보고 있습니다..
    한번씩 수업도 지도 해보지만 쉽지가 않네요..ㅎㅎ;;
    애들이 너무 절 얕잡아 보는지 제가 수업을 하면 장난만 치려 하고 잘 따라 주지도 않구요..
    쉬는 시간에도 장난만 치려 하고 애들이 제 통제에는 잘 따라 주지가 않네요..ㅠ.ㅠ
    여기 체육관 수련생들은 대부분 초등학생입니다.
    어떻게 관리를 해야 할까요... 혼내는거도 한두번이지...벌을 주는거도 괜히 관장님 눈치 보이고
    그러다가 안다닌다고 그만 둬 버리면 어쩌나 싶기도 하고....
    아.. 어떤 학생들은 어떨땐 심지어 저한테는 오늘 00게임 하지말고 조용히 쉬세요. 라고 하면
    왜요? 라고 하면서 00게임 자꾸 못하게 하면 태권도 안다닐 지도 몰라요 라는 식으로 말합니다.
    제 체육관이면 차라리 나오지 말라고 하고 싶지만 제께 아니라 잘 달래 보지만.. 정말 저런말 들으면
    하루 종일 맥이 빠져서 멍~하니 있곤 합니다..
    물론 다 그런건 아니지만 꼭 무리에 한두명이 그러는데 그냥 무시를 해야 하나요?ㅡㅡ;;
    다른 사범님들은 처음 도장에 가면 애들이 낯설어서 말을 잘 듣지 않을것 같은데 그럴때 어떻게
    애들을 자기 편(?) 으로 만드는지 노하우좀 가르쳐 주세요..
    아... 태권도관련 노하우는 원래 잘 가르쳐 주지 않는다 든데...
    혹시나 제 질문이 실례가 되었다면 죄송합니다.
    그냥 제 신세 한탄이나 한번 해본거라고 생각 하면 되니까요.ㅋ
    관장님께 물어 보려 해도 너무 칼이쓰마가 있으셔서... 저두 이제 막 시작한거라 이렇지만
    좀 지나면 저희 관장님이나 태권 마루님 처럼 애들 잘 가르치는 칼이쓰마가 생기리라 봅니다.ㅋ
    몇자만 적으려 했는데 말이 너무 길어 졌네요... 그리고 항상 좋은자료 감사하게 잘 보고 갑니다.

    마지막으로 사범님들은 쉬는시간에 운행 안가시면 뭐하세요? 애들하고 놀아 주나요? 아님 자기 연습하면서
    애들 안다치는지 보고 있으신가요? 수련시간에는 부 사범님들은 어떻게 하시는지요...?
    눈으로만 보고 갈려 했지만 오늘 너무 답답한 마음에 두서 없이 몇자 남기고 갑니다..

  • 태권도1년차 | 2009.05.19 13: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태권마루님 덕분에 제가 좀더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할지 방향이 잡히는거 같습니다.
    항상 말썽 꾸러기 애들을 생각 하며 골 머리를 썩히고 있었는데 태권마루님이 말씀해주신 내용들을 생각 하며
    수련생 들이 모두 제말에 일사불란하게 움직여 주는 그날까지 화이팅 해야 겠습니다.ㅎㅎ
    그리고 항상 눈으로 만 보다가 글을 남기려니 어디다 써야 할지 몰라 전혀 내용과 무관한 글을 남겼군요.
    다음 부턴 방명록을 이용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