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부산광역시 종별태권도대회 풍경 :: 2009.03.29 22:31

개막식


지난 3월 20일~22일, 3일에 걸쳐 2009 부산광역시 종별태권도대회가 구덕실내체육관에서 펼쳐졌다. 경기 전날에 계체가 이뤄지기 때문에 공부를 위해 나흘 동안 구덕실내체육관에 다녔다.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에 대비한 훈련을 하고 있는 심판


목요일, 경기 첫날을 위해 계체가 진행되고 있었다. 그때 한쪽에서는 사복을 입은 관장님들이 질서정연하게 앉아 있었다. 왜 모였을까 했는데 일부 아는 분들의 얼굴을 발견하고 금세 알 수 있었다. 다음날부터 있을 경기를 위해 심판 교육이 있었던 것이다.

경기규칙이 많이 바뀌었다는 얘기를 들었었는데 심판들도 바뀐 경기규칙에 적응하기 위해 대비차 연습을 하기 위해 모여서 대태협의 담당자로부터 교육을 받고 있었다. 워낙에 질타를 많이 하셔서 다들 경험이 많은 부태협의 상임심판들임에도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심판들을 교육하던 분은 예전에 내가 심판 연수받을 때 강의하셨던 분 같았는데 작은 것도 놓치지 않고 집요하게 지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공정한 경기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많은 사람이 노력한다는 사실….

이번 대회부터 바뀐 경기규칙이 적용되었다. 이 대회 전에 열린 제주평화기와 전국종별에서도 적용되었다지만 부산에서는 처음으로 적용되는 경기라 할 수 있었다. 그래서 바뀐 경기규칙에 적용하기 위해서인지 작년보다 학교선수들의 참여가 많았던 것 같다.


바뀐 경기규칙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팔각 경기장이었다. 대회 3일 내내 가운데는 8각 코트를 사용하였는데 몇 경지 보지 못해 큰 차이는 모르겠지만, 경기가 좀 더 적극적인 양상을 보이는 것 같기도 했다.

경기 중간에도 심판진들이 모여 판정에 대해 논의하고 판정을 번복하는 경우가 빈번했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심판들의 판정 미스와 KO승이 많았다는 것이다. 바뀐 경기규칙 탓에 심판들이 미처 잡아내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았던 것 같다. 8초 룰과 회전 공격 시 추가점을 주는 규칙은 상당히 성공적이었던 것 같다. 덕분에 지루한 시간이 많이 줄어들고, 득점도 많이 나왔다. 특히, 체력이 떨어지는 선수들은 막판에 회전공격으로 말미암은 역전패가 많이 나왔던 것도 특징이다. 뒤 후려차기를 맞고 기절하는 모습도 여러 차례 볼 수 있었다.

소속 선수가 기절했는데 뒤에서 다른 코치들과 잡담이나 주고받는 지도자의 모습은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겨루기가 예전보다 많이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거듭났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경기규칙이 자주 바뀌다보니 판정에 있어서 미숙한 점이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인다.

가장 불만스러웠던 부분은 메달을 받기 위해 너무나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금메달이나 은메달을 목에 거는 선수들은 기다리는 시간이 적지만 동메달을 받아야 하는 선수들은 보통 1시간 이상은 기다려야 한다.
경기가 일찍 끝난 체급의 3위들은 그야말로 고역이 아닐 수 없다. 나도 딱히 대안은 없지만 뭔가 다른 방식이 있었으면 좋겠다.

메달을 받기 위해 기다림에 지친 선수들


무작위로 촬영한 2009 부산광역시 종별태권도대회 경기 영상


 2009 부산광역시 종별태권도대회 남자 고등부 핀급 경기



 2009 부산광역시 종별태권도대회 남자 중등부 밴텀급 결승


 2009부산광역시 종별태권도대회 여자부(여고+여일) 밴텀 결승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