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수별 띠 체계 v3 :: 2009.01.30 14:56


A도장에 처음 왔을 때 가장 먼저 한 일이 급과 띠의 체계를 나의 방식으로 새로 구성하는 것이었다.
급과 띠에 따라 품새와 발차기를 맞춰서 지도한다면 수련생의 띠만 보고도 무엇을 지도해야 할지 파악할 수 있으며 수련생은 스스로 무엇을 배워야 하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급과 띠의 체계적인 분류는 상당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본다.

띠의 단계와 분류는 태권도 논문에 근거하여 3년전에 정해놓은 그대로 사용해 왔는데 급의 체계와 급별 수련내용에 대해서는 매 년 바꿔오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다양한 방식을 시도하면서 가장 적합한 방식을 찾아가고 있는 중이다.
2009년에도 새로운 것을 찾아 실험해보고자 한다.

내가 있는 곳은 혼자서 수업을 모두 지도해야 하기 때문에 품새수업에 어려움을 많이 겪는다.
품새를 수업하는 비중이 비교적 적고 흰띠부터 모든 수련생의 품새와 기본동작을 해야 하니 꼼꼼하게 집고 넘어갈 여유가 없기에 지도하는 나로써도 난감한 부분이다.
그리하여 품새를 보다 빨리 터득할 수 있도록 기본기를 탄탄하게 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우리 도장은 매 달 승급심사를 치르고 있다.

기본동작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품새에 어려움을 겪고 그로 인해 품새를 꺼려하고 급기야 포기로 이어지는 경우가 가장 흔환 퇴관 사유라고 여긴다.
16급으로 단계가 좀 많아 보이지만 예상대로라면 1품 취득까지 14~16개월이 걸린다.
따지고 보면 평균적인 수치인 것이다.

태권도 유급자의 급과 띠의 체계를 국기원에서 의무적으로 통일시키지 않는 이유는 지역마다 도장마다 환경적 특색이나 지도방침이 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그것은 각 도장의 지도자들은 자신의 지도방식과 수련생들의 지역적 색깔을 고려하여 그에 가장 적합한 체계를 정립해야 한다는 말이기도 하다.
유급자의 체계는 통일 시키거나,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틀을 따를 것이 아니라 각 도장마다 개발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띠의 순서는 좀 통일 시켰으면 좋겠다.

품새 발차기
16급 흰띠 기본예절
주먹쥐는 법
발차기 준비 자세
무릎들고 중심잡기
15급 기본서기
띠 매는 법
도복 개는 법
누워 앞차기
앉아 앞차기
14급 노란띠 기본동작 초급 (방어) 벽짚고 앞차기
앞차기
13급 기본동작 초급 (공격) 내려차기
바깥차기
안차기
12급 초록띠 기본동작 중급 누워 돌려차기
앉아 돌려차기
11급 기본품새 벽짚고 장애물 놓고 돌려차기
벽짚고 돌려차기
10급 파란띠 태극 1장 장애물 놓고 돌려차기
9급 태극 2장 돌려차기
8급 보라띠 기본동작 고급 누워 옆차기
앉아 옆차기
7급 태극 3장 벽짚고 장애물 놓고 옆차기
벽짚고 옆차기
6급 주황띠 태극 4장 옆차기
5급 태극 5장 엎드려 뒤차기
4급 밤띠 태극 6장 벽짚고 뒤차기
3급 태극 7장 뒤차기
2급 빨간띠 태극 8장 후려차기
1급 승품 심사 준비 내려차기
옆차기
1품 품띠 고려 돌개차기
뒤 후려차기
2품 금강 뛰어 옆차기
뛰어 뒤차기
3품 검은띠 태백 복합발차기
뛰어 뒤 후려차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 2009.01.31 00: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가 80년도경에 태권도를 배울땐 흰띠>노란띠>초록띠>파란띠>빨간띠>품/단이였던걸로 기억되네요. 급수가 많기는 하지만 잘 구성해놓으신것 같아요. 매트릭스를 보니, 흰띠 수련생이 노란띠로 승급심사를 볼 땐 요구되는 품새가 없는것 같은데 무얼 중점으로 보시는지 궁금하네요. 급수별 띠의 개념이 공식으로 지정된 내용이 없다보니, 미국 태권도 도장의 띠들도 가지가지 입니다 (물론 눈에 거슬리는 화려한 도복들도 많지만). 제가 지금 나가고 있는 도장은 대충 이렇게 구성되어 있네요 (용어가 정확하지 않을테니 이해해 주시길)

    무띠 (보통 수련 5일째 되는날 흰띠를 받더군요)
    품새: 없음
    발차기: 앞차기, 돌려차기
    막기: 몸통 안/바깥 막기

    흰띠
    품새: 대련형
    발차기: 뒤돌아 바깥차기(?) Spinning In-to-out kick이라고 부릅니다), 찍어차기, 안차기, 바깥차기, 감아차기
    기타: 올려막기, 아래막기, 앞서기, 뒤서기

    노란띠
    품새: 기초형
    발차기: 뛰어 앞차기, 옆차기, 일보 전진하면서 발차기
    기타: 한손/양손 칼날막기

    초록띠
    품새: 태극4장
    발차기: 꼬아차기, 뒷차기, 뒤후리기
    기타: 등주먹치기, 장봉 쥐는 법 및 기본 방어/공격방법

    파란띠
    품새: 태극5장
    발차기: 뛰어 돌려차기, 뛰어 뒤후려차기
    기타: 팔굽 표적치기, 장봉 기본품새 완료

    보라띠
    품새: 팔괘6장
    발차기: 뛰어 뒤차기, 뛰어 옆차기
    기타: 무기 "사이" 쥐는법 및 기본 방어/공격

    빨간띠
    품새: 팔괘7장
    발차기: 이/삼단 옆차기, 전진하면서 돌려차기 2회후 상단 감아차기등의 복합 발차기
    기타: 무기 "사이" 기본품새 완료

    밤띠
    품새: 팔괘8장
    발차기: 기본 발차기에 360 회전을 가미하는 형식의 공중에서 이루어지는 발차기들
    기타: 무기 "카마 "쥐는법 및 기본동작

    밤띠 (상급) - 밤띠 중앙에 검은색 줄이 가있습니다
    품새: 태극8장
    발차기: 선택 5연속 공중 발차기
    기타: 무기 "카마" 기본품새 완료, 창작 품새 (가로세로 10미터 한도내에서 한자 산/공/왕형의 흐름을 완전히 이용한 창작형태여야 함. 완료후 준비시점으로 다시 돌아와야 함), 밤띠 요구채력 120% 이상 능가해야함 (가령 1분에 윗몸일으키기 50회, 푸쉬업 60회등입니다)

    검은띠 (1단)
    품새: 금강
    요구사항:
    - 밤띠로 승급후 18개월이 지나지 않으면 승품/단 심사를 볼 수 없음
    - 도장에 개인시간을 투자해서 봉사활동 기록 60회 이상이 기록되지 않으면 승품/단 심사를 볼수 없음. 가령, 수련 후, 한두시간정도 도장에 남아서 흰띠/노란띠 수련생들을 돕거나, 도장내 물품등을 정리하면서 관장/사범님을 도와주면 하루 봉사한걸로 도장하나를 받게되는데, 이게 60회가 축적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지요...
    - 기초 한국어 숙달 (간단한 명령, 숫자세기, 태권도 용어들)
    - 창작 무기품새 1

    검은띠 (2단)
    품새: 고려, 태백
    요구사항:
    - 최소 24개월의 지속적인 수련기간 요구
    - 도장 봉사기록 100회 이상
    - 검은띠 요구 채력기준의 120% 이상

    대충 보니, 상업화가 많이 되어있어서 어지간한 자금과 시간을 들이지 않으면 검은띠를 얻는다는건 상당히 어렵습니다. 여기선 수련생이 무띠로 시작해서 일주일에 2~3회정도 한시간 수련을 하는식으로 보면, 승품/단 하는데 평균 3년이라는 시간이 걸리며 매달 이루어지는 승급심사도 심사비용이 띠별로 계속 올라갑니다.

    흰띠 > 노란띠 (5만원)
    노란띠 > 초록띠 (7만 5천원 / 장봉 5만원)
    초록띠 > 파란띠 (10만원)
    파란띠 > 보라띠 (12만 5천원 / 사이 7만원)
    보라띠 > 빨간띠 (15만원)
    빨간띠 > 밤띠 (20만원 / 카마 7만원)
    밤띠 > 밤띠 (상급) (25만원)
    밤띠 (상급) > 검은띠 (30만원)

    또, 여름/겨울 방학때는 "Karate Camp"라고 학부모들에게 하계/동계캠프 비용을 따로 받아서 (이게 돈이 많이들어가는데, 아동교육차원에서 각 가정에 정부에서 내주는 가계수입세금 할인해택이 있다고 하더군요...그래서 부모들이 많이 참여하는 경향입니다) 한달정도 수련/야유회식으로 운영을 하는데, 속되게 표현하면 놀이방 형식입니다. 수련보다는 아침부터 3시정도까지 놀다가 가는 형식인데, 아이들 따로 보내두모 부모님들끼리 어디 가기 편해서 그런지 인기가 있더군요...

    장황한 글이였습니다.
    ^^;

    • BlueS2Silver | 2011.08.30 13: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와... 팔괘품세라.....1장과 8장은 기억날듯말듯.

      이쪽에선 Spining in to out kick 을 Fan kick이라고 불러요.

      역시 정확한 표기법이 없으니 다들 다르네요.

  • | 2009.01.31 01: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초등학교 시절에 3만원이라는 거금(80년대였으니..)을 어머님깨서 주실 수가없어서 승품심사를 못받고 혼자 속상해서 울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 아이들 셋다 이 도장에 나가고 있는데, 다들 승품시키려면 돈이 얼마나 나가게 되는건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