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에서 단으로 전환시 심사가 필요하다? :: 2008.11.24 02:11

60년대의 품단증 출처 : 국기원



태권도는 급과 품·단의 체계로 나뉘어져 있다.
1단은 12급, 2단은 24급, 3단은 36급으로 나누어 매달 도장에서 심사를 치르고 한 단계씩 승급한다는 것이 통상적이다.
1단이 12급의 단계가 있기 때문에 2단으로 승단하는데 12개월이 걸린다는 것이다.
하지만 요즘은 매 달 심사를 보지 않는 도장도 많고, 12번의 심사를 다 보거나 또는 제대로 된 승급심사를 거치지 않고도 기간만 채우면 심사를 보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사실은 오래전부터 유명무실한 체계가 아닌가 싶다.
승급심사의 권한이 지도사범에게 있고, 강제적으로 제시된 승급심사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뭐 도장마다 차별화할 수 있고, 사정도 있기 때문에 크게 문제된다고 여기지는 않는다.
다만 태권도 승급심사에 조금은 문제가 있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개선될 여지가 충분히 있다는 말이다.
 
태권도는 빨간띠 다음을 검은띠로 검은띠라 하기엔 부족함이 느껴지는 어린 수련자들을 구분하기 위해 만 15세 미만에 품띠를 부여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품띠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품에서 단으로 전환하는 과정은 문제가 있다.

현재 품은 만15세 이상이면 서류상의 절차만으로 단으로 전환할 수 있다.

현재의 태권도 주 수련층은 초등학생들인데 적어도 90% 이상이라 여긴다.
시작하는 시기도 그만두는 시기도 그러하다.
그렇다보니 대부분은 품에서 끝난다.

품에서 시작하여 단으로 끝났다면 별 문제될 것이 없겠지만.... 품에서 끝난 경우는 단으로 전환시 일정한 테스트를 거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여긴다.

동작의 원리를 이해하며 배운 것과 심사를 위해 단지 외웠던 것은 분명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품에서 단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단지 서류로만 통과시킬 것이 아니라 인근 도장에서 몇 차례의 승급을 거치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한다.
태권도 성인수련생을 확보할 수 있고, 지역의 도장들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을거라 여긴다.
태권도 단증의 위상을 위해서나 다양한 수련층 확보를 위해 품과 단의 전환과정을 개선할 것을 촉구한다. ^^;

물론 이것은 나의 짧은 생각이었고, 아무튼 문제가 있는 부분임이 분명하다.

10살 때 3품을 취득한 A군은 경찰 시험에서 가산점을 받기 위해 위해 20살이 되어 3단으로 전환했다.
경찰은 그 임무의 특성상 무술을 배운 사람들에게 가산점을 주는 것인데 A군은 과연 일반인과 다른 것이 있을까...?

그리고...
승급의 체계도 좀 바뀌었으면 좋겠다.
품과 단은 올라가기만 했지 내려오지는 않는다.
한 번 3단은 영원한 3단인 것이다.
3개월을 수련하지 않으면 1급씩 낮아진다던지 하는 제도도 있었으면 좋겠다.
1품을 취득하고 10개월 뒤에 나타나 2개월을 수련하고 2품을 취득하는 병폐는 사라질 수 있지 않을까?

태권도 사범을 하며 5단을 취득한 사람이 10년 뒤에도 5단의 실력이겠는가?
그 때쯤이면 3단으로 변해 있다거나....
엉뚱하지만 가끔 생각해 봤던 부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한혜진 | 2008.11.28 21: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님의 말씀에 적극적으로 동감합니다. 뭐든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런 점에서 소싯적 태권도를 수련하다 장기간 휴식후 대입시험, 군입대, 각종 시험응시 등을 위해 품단전환을 서류신청으로 간단하게 해결하는 것은 여러 문제점을 안고 있죠. 그런 점에서 품단 전환 과정에 최소한의 심사가 필요되구요. 얼마전 국기원 연수원도 3급 사범지도자교육 연수자를 사전 실기심사를 통해 선발했습니다. 그동안 3급 사범지도자들 중 상당수가 품새도 모른 상황에서 연수를 받아 문제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제가 생각했던 것을 그대로 지적해 놓으셨네요. 머지않아 관련 제도가 변화되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 충남관장 | 2011.05.14 00: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쩜 마루님은 구구절절 공감하는 내용을 그리고, 저도 생각했던 부분을 콕 찝어 정리하셔서 쓰시는지요~^^
    정말 품 단 전환은 너무 형식적이며, 의미가 없는 작업인듯해요.
    차라리 그럴밖에 애초부터 단으로만 주던지요.
    어느정도의 테스트도 거치지 않고 서류상으로만 통과가 된다는건 좀 이치에 맞지 않는건 다른 지도자분들도 마찬가지일겁니다.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 강베드로 | 2011.12.26 20: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적극 동감합니다. 특히 3품이상일 경우에는 말이지요. 다만 경찰시험의 경우 전과는 달리 무조건 무도 단증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가산점을 주지는 않습니다. 소정의 테스트를 거치지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